‘나 혼자 산다’ 남궁민, 조병규와 하와이서 훈훈한 만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남궁민.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남궁민이 후배 조병규와 저녁 식사부터 드라마 촬영에 돌입한 모습까지 다채로운 하루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오는 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는 진지함과 유쾌함이 공존하는 배우 남궁민의 하와이 이야기가 펼쳐진다.

지난주 거북이 징크스를 탈피하고 기분 좋게 여행을 마친 남궁민은 특별한 만남을 위해 레스토랑으로 이동했다. 마치 데이트하는 기분으로 기다린 주인공은 바로 배우 조병규. ‘나 혼자 산다’에도 출연한 바 있는 조병규는 인연인 듯 우연처럼 드라마에서 남궁민과 호흡을 맞추게 됐고, 두 사람은 촬영 전 의기투합 차 저녁시간을 함께 보내기로 한다.

반가운 웃음과 인사 후 식사를 시작한 두 사람은 웃음꽃 피는 이야기부터 진지한 고민까지 나누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 낼 예정이다. “남궁민과 드라마를 하는 남자 배우는 성공한다”는 소문이 있다고 하는 조병규에게 남궁민이 재치 있는 대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고 한다.

남궁민은 본격적인 드라마 촬영에 나서며 ‘일하는 남자’의 멋짐을 발산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촬영 준비로 인해 정신없이 바쁜 아침에도 남궁민은 메이크업을 받거나 식사를 할 때조차 대사 연습에 매진했다. 하지만 남궁민은 유독 외워지지 않는 한 장면의 대사 때문에 난감했다. 극 중 상대역인 ‘김종무 단장’의 늪에 빠져버린 그가 과연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