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끝났지만 공효진 ‘까멜리아’는 그대로…“놀러오세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백꽃 필 무렵’ 포스터. /사진제공=KBS

KBS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끝났지만 동백의 가게 ‘까멜리아’는 남는다.

경북 포항시는 최근 종영한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인 구룡포읍 일대를 관광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 방영된 ‘동백꽃 필 무렵’은 최고 시청률 23.8%를 기록하며 올해 지상파 최고 드라마로 고히고 있다.

드라마의 인기 덕분에 드라마의 배경이 된 구룡포읍 일본인가옥거리에는 전국에서 관광객이 몰리고 있다. 주말에는 5000명 안팎의 관광객이 이곳을 찾아 도로가 막힐 정도다. 이 거리는 드라마 속에서 옹산 게장거리로 등장한다.

포항시는 드라마 제작진과 협의해 극 중 주인공 동백이 운영한 술집인 ‘까멜리아’ 간판을 철거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드라마가 끝나면 통상 촬영 시설을 철거하지만 포항시는 관광객들이 까멜리아 간판 앞에서 인증 사진을 찍는 점을 고려해 간판을 유지하기로 했다.

‘까멜리아’로 나오던 건물은 예전에는 여관으로 사용되던 곳이며, 현재는 포항문화재단의 문화프로그램 진행공간인 문화마실로 이용되고 있다.

포항시는 일본인가옥거리 입구에 드라마 촬영지라는 사실을 알리는 홍보물을 설치하고 주인공 동백의 생일 이벤트가 열린 까멜리아 안쪽 정원에 당시 장면을 재연해 포토존도 만들었다. 앞으로 동백의 집과 구룡포공원 입구 돌계단에도 포토존을 설치할 계획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