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엑소 카이 “멘탈 걱정되는 멤버 있다…악플 영향 받는 것 같아”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디오스타’ 엑소 / 사진제공=MBC

그룹 엑소(EXO)의 수호와 카이가 예능 담당 자리를 두고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4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엑소(EXO) 수호, 백현, 찬열, 카이, 세훈, 첸이 출연하는 ‘엑소클라스’ 특집으로 꾸며진다.

엑소의 리더 수호는 예능감을 방출했다. 먼저 그는 복근부터 화끈하게 공개해 모두의 시선을 강탈했다. 뿐만 아니라 수호는 오글거리는 흑역사까지 공개하며 관심을 끌었다. 그러나 정작 멤버들은 이를 외면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 수호는 김구라에게 섭섭함을 토로했다. 과거 김구라의 디스를 받고 여전히 마음에 담아두고 있었던 것. 이를 들은 김구라는 당황하며 “예능 대세입니다!” 등 칭찬을 쏟아냈다고 전해졌다.

수호가 아이돌 후배들만 보면 임진각 타령 중이라고 털어놓는다. 특히 그는 임진각에서 벌어졌던 전설의 한겨울 재킷 탈의 사건을 언급하기도. 이어 사건의 영상이 공개돼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카이 역시 ‘웃음 캐’를 자처했다. 방탄소년단의 지민, 샤이니의 태민 등 절친들 사이에서 웃음 담당이라고 나선 것. 모두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 가운데 과연 카이가 웃음 자신감을 드러낸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카이는 멤버들 중 멘탈이 걱정되는 사람을 뽑았다. 카이는 “그 사람이 악플에 영향을 받는 것 같다”고 밝혔다. 과연 멤버들의 걱정을 한 몸에 받은 주인공이 누구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