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프로듀스’ 데뷔 조작 관련 8명 기소(속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엠넷 ‘프로듀스’ 전 시즌 포스터./ 사진제공=엠넷

검찰이 엠넷(Mnet) 아이돌 오디션 ‘프로듀스’ 시리즈의 제작진 3명과 기획사 임원 5명을 3일 기소했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는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를 구속 기소하고 보조 PD 이모 씨와 기획사 임직원 5명은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안 PD와 김 CP, 이모 씨는 업무방해와 사기 혐의를 받는다. 기획사 임직원 5명은 배임증재, 배임수재,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받는다.

안 PD과 김 CP는 지난달 5일 동반 구속됐다.  ‘프로듀스48’과 ‘프로듀스X101’ 조작 혐의만 인정하던 안 PD는 이어진 수사에서 ‘프로듀스X101’ 시즌 1과 2의 조작 혐의도 일부 시인했다.

검찰은 이날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 등 관계자 8명을 기소하며 모든 시즌이 조작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