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박지현 “남의 시선 의식하지 않아…연기하는 재미만 생각” (화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신예 박지현./ 사진제공=더블 유 코리아

신예 박지현의 우아한 매력을 과시했다.
드라마 ‘은주의 방’ ‘신입사관 구해령’에 이어 영화 ‘사자’까지 안방과 스크린을 오가며 대세 배우로 떠오른 박지현이 패션 매거진 ‘더블유 코리아’ 화보를 통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화보 속 박지현은 순백색 점프슈트를 입고 있다. 흰옷과 대비되는 검은색 긴 생머리가 흩날리며 고혹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특히 정면을 응시하고 있는 얼굴은 박지현 특유의 맑고 우아한 기운을 그대로 담아내고 있다.
 
박지현은 인터뷰에서 “저는 남들이 나를 어떻게 볼지 생각하거나 남의 시선을 의식하는 일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연기에 대한 진중함도 돋보였다 “선택받거나 선택받지 못하는 숱한 경험을 반복하면서 뭐든 너무 기대하지 말자는 결론을 얻었어요. 기대하다 실망하며 조급해지는 것보다는 연기하는 재미만 생각하는 게 나아요”라고 소신을 밝혔다.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자꾸만 눈이 가는 매력적인 마스크로 많은 이들의 마음을 훔치고 있는 박지현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박지현은 최근 영화 ‘앵커’ 촬영을 시작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