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메상’, 다큐 ‘물의 기억’ 촬영감독 대상…김남길·정유미 최우수연기자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2019 그리메상’ 수상작. /사진제공=한국방송촬영인협회

KNN의 다큐멘터리 ‘물의 기억’이 ‘2019 그리메상’의 대상을 수상한다. 최우수작품상 수상자로는 SBS 드라마 ‘열혈사제’의 윤대영·박종기 촬영감독(드라마 부문), EBS 밴드 경영 프로그램 ‘올해의 헬로루키 With KOCCA'(쇼&중계 부문)의 이성수 촬영감독이 선정됐다. 최우수 남녀연기자상은 SBS ‘열혈사제’의 김남길, MBC ‘검법남녀 시즌2’의 정유미가 받는다. 신인연기자상은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로운이 받게 됐다. 올해 신설된 그리메상 엔터테이너상은 걸그룹 마마무(MAMAMOO)가 수상한다.

그리메상은 한국방송촬영인협회(KDPS)에서 1993년 제정한 상으로 지난 1년 동안 각 방송사에서 제작한 다큐멘터리 및 드라마 부문에서 뛰어난 영상미와 실험적인 영상을 추구한 촬영감독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그리메상 연기자 부분은 지난 1년 동안 활동한 연기자 중 가장 뛰어난 연기력과 좋은 이미지를 가진 연기자를 촬영감독들의 투표로 선정된다. 엔터테이너상은 한 해 최고의 엔터테이너를 선정해 시상한다.

‘물의 기억’은 자연과 생태계의 신비로움을 전지적 현미경 시점이라는 독특한 구도로 그려내 다큐멘터리의 새로운 장르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우수작품상은 MBC ‘검법남녀 시즌2의 김승철·정순동 촬영감독, KBS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의 허국회·정연두 촬영감독, MBC UHD 다큐멘터리 ‘곰’의 최정길·이영관 촬영감독, CBS 다큐멘터리 ‘3.1운동 100주년 CBS 특집 다큐멘터리 영화 ‘북간도의 십자가”의 송홍석·권병석 촬영감독, tbs 다큐멘터리 ‘영상기록 시간을 품다’의 석정훈·윤인우 촬영감독, KBS 대구총국 ‘콘서트 문화창고’의 이수민·오대환 촬영감독, EBS 다큐멘터리 ‘100년 만에 부르는 노래’의 임석태 촬영감독, EBS 세계테마기행-중국한시기행 10, 5부작’의 서종백 촬영감독, 롯데홈쇼핑 ‘2019 F.W Fashion’의 백창윤 촬영감독에게 돌아갔다. ‘KBS 스페셜-어느 편이냐 묻는 당신에게’의 송성회 촬영감독은 신인촬영감독상을, KBS의 박길홍 촬영감독은 대촬영감독상을 받게 됐다.

시상식은 오는 5일 오후 7시 30분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배우 이광기와 방송인 신아영 진행으로 열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