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최홍만 눈물… “악플에 상처 받는 아버지 걱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이콘택트’ 최홍만./ 사진제공=채널A

이종격투기 선수 최홍만이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눈물을 쏟았다.

2일 방송된 ‘아이콘택트’의 첫 번째 주인공으로는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이 등장했다. 그는 10대 시절부터 타고난 체격과 ‘악플’ 때문에 말 못할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웬만하면 사람이 없는 늦은 시간에만 외출하고, 대부분 혼자 있는다는 최홍만은 인터넷 뉴스의 댓글에 대해 “나는 괜찮은데, 아버지가 더 상처를 받으시는 게 걱정”이라고 말했다.

최홍만의 아버지는 아들과 달리 평균보다 작은 체구로, 아들 최홍만과 함께 있는 사진이 세간에 공개된 뒤 원치 않는 관심 대상이 됐다. 이 때문에 최홍만은 아버지와 사진을 찍거나 일상을 함께 보내는 것조차 신경 쓰였다. 최홍만은 “내가 고교시절 이후 운동하느라 가족과 함께 살지 않아서, 아버지와는 그때부터 계속 어색하다”며 눈맞춤을 신청했다.

아버지와 마주 앉은 최홍만은 어색한 듯 시선을 이리저리 돌리면서도 흐르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 조용하던 아버지는 “너는 크고, 나는 작아서 남들의 시선이 따가우니까 같이 찍힌 사진이 공개되고 나서 신경이 쓰였다”며 “하지만 너는 어릴 때나 지금이나 자랑스러운 아들”이라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최홍만은 “아버지와 꼭 해 보고 싶은 게 있었다”며 ‘커플 티’를 꺼냈다. 아버지에게 티셔츠를 직접 입혀주며 “같은 옷을 입어 본 적이 없죠?”라고 물었다. 두 사람은 커플 티셔츠를 입고 함께 사진을 촬영했고, 아버지는 한결 어색함을 덜어낸 부드러운 표정을 지었다.

이어 최홍만은 “아버지와 단둘이 소주 한 잔 하고 싶다”고 청했다. 그러자 ‘선택의 문’이 등장했고, 아버지는 “고맙다”며 아들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최홍만과 아버니는 남들의 시선을 아랑곳하지 않고 커플티를 입은 채 사람들이 많은 식당에서 소주를 마시고 쌈을 입에 넣어 주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강호동, 이상민, 하하는 “이거야말로 ‘’찐사랑’이다”라며 훈훈한 부자의 모습에 감격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