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호, “리조트 불법 운영? 경영 참여 無…인허가 건과 관련 없다”(전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정준호./사진제공=STX라이언하트

배우 정준호가 강원도 춘천의 한 호텔을 불법으로 용도변경해 사용하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 “경영에 참여한 적이 없고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도 연관없다”는 입장을 3일 냈다.

지난 2일 SBS ‘8뉴스’는 춘천의 한 대형 호텔이 다세대 주택과 체육 시설로 신고한 후 리조트로 불법 운영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관련 업체 관계자는 ‘8뉴스’에 “건물 대부분이 영화, 드라마를 위한 세트장”이라며 건물을 비영리 목적으로 사용했다고 해명했다.

정준호는 이에 “공인으로서 주변을 세심히 살피지 못한 점 사과 드린다”며 “허위사실을 적시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 다음은 배우 정준호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TX라이언하트입니다.

지난 2일 SBS 8뉴스를 통해 보도된 건과 관련하여 배우 정준호의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배우 정준호는 영화 ‘모래시계’에 캐스팅 된 이후 이 영화의 진흥을 위해 홍보대사로서 명예회장직을 맡아 왔습니다.

강원도 춘천시의 요구로 홍보대사의 역할을 맡게 되었고 ‘모래시계’의 세트장으로 이용 될 해당 장소의 경영과 운영에는 전혀 참여한 바 없습니다. 따라서 이번에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는 어떠한 연관도 없음을 밝힙니다.

공인으로서 주변을 세심히 살피지 못한 점 사과 드리며, 앞으로도 해당 장소의 경영이나 운영에 관여할 예정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아울러 허위사실을 적시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조치를 준비하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