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빈, 오연서와 LUV로 데뷔→이사돈→감초연기로 ♥…7일 깜짝 결혼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혜빈,힘을 내요 미스터 리

배우 전혜빈./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전혜빈이 오는 7일 1년여 연애한 연인과 결혼한다고 밝혔다. 이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 순위 상위권에 전혜빈의 이름이 오르는 등 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소속사 팬스타즈컴퍼니는 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전혜빈씨는 오는 7일 사랑하는 연인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전혜빈과 예비신랑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약 1년간 사귀어오다 결혼까지 결심했다. 결혼식은 두 사람의 뜻에 따라 양가 부모님과 일가 친척, 가까운 지인들만 초대해 치를 예정이다.

전혜빈은 소속사를 통해 “예비신랑은 훌륭한 인품을 지닌 사람으로, 나와 깊은 공감으로 소통하며 함께할 때 더 큰 행복과 안정감을 느끼게 돼 결혼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소속사는 “전혜빈 씨에게 깊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새로운 인생 2막을 열게 된 두 사람에게 따뜻한 축복을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사진=전혜빈 인스타그램

전혜빈은 2002년 3인조 걸그룹 LUV로 데뷔했다. 이 그룹에는 배우 오연서도 속해 있었다. 전혜빈은 빈, 오연서는 해님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했다.

2003년엔 MBC 예능 ‘강호동의 천생연분’에서 빼어난 미모와 몸매는 물론 남다른 댄스 실력을 과시해 ’24시간 도는 아이’라는 뜻의 ‘이사돈’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또한 KBS ‘해피선데이-여걸식스’에 고정으로 출연하면서 인지도를 더욱 높였다.

예능에선 사랑받았지만 가수로서 성적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LUV 해체 이후 솔로로 싱글을 발표하며 활동을 이어가다, 애초부터 목표했던 배우의 길에서 연기에 더욱 집중했다.

MBC 시트콤 ‘논스톱3’, KBS2 ‘상두야 학교가자’ 등에서 개성 있는 연기로 사랑 받았다. 매년 꾸준하게 작품에 출연하며 활동하던 전혜빈은 잠시 슬럼프도 겪었지만, 2013년 KBS2 ‘직장의 신’부터  ‘조선총잡이’ ‘왜그래 풍상씨’, tvN ‘또 오해영’ 등에서 물오른 연기력을 과시하며 스펙트럼을 넓혔다.

TV조선 ‘레버리지:사기조작단’ 스틸컷. /사진제공=TV조선

현재는 TV조선 드라마 ‘레버리지 : 사기조작단’에서 사기꾼 황수경 역을 맡아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전혜빈의 결혼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사돈 시집가네. 잘 살아요” “흰머리 많이 난다고 걱정하시더니 다행이네요. 검은머리 파뿌리 될 때까지 행복하게 사세요” “악플없이 좋다~행복하세요” 등의 축하 인사를 건넸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