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당당하고 화려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어 설렌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사진제공=tvN

손예진이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윤세리 역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오는 12월 14일 밤 9시 첫 방송을 하는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로맨스다.

패션 기업 CEO이자 완벽한 조건을 타고난 재벌 3세 윤세리는 뜻밖의 사고로 북한 땅에 불시착한 뒤, 자신에게 도움을 준 북한 장교 리정혁과 사랑에 빠지게 된다. 한국의 하이클래스 셀럽으로서 가는 곳마다 화제를 몰고 다니는 그녀가 낯선 환경에 처한 후 어떤 사건들을 겪게 될지, 예측 불허의 스토리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손예진은 “당당하고 화려한 모습의 캐릭터를 시청자들께 보여드릴 수 있어 설렌다”고 말했다. 또한 “윤세리의 긍정 에너지를 어떤 표현과 방법으로 다양하게 보여드릴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고 덧붙였다.

손예진은 “웃으며 만드는 작품, 시청자가 웃으며 볼 수 있는 작품을 기다렸다”고 ‘사랑의 불시착’이 자신에게 가지는 특별한 의미를 밝혔다. 덧붙여 “드라마를 기다리는 설렘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작품에 대한 열정을 보였다.

재벌 사교계를 들썩이게 만드는 파급력의 소유자이자 도도함 속에 인간미를 감춘 윤세리로 분한 손예진의 모습은 오는 12월 14일 밤 9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