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X이성민 ‘남산의 부장들’, 내년 1월 개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남산의 부장들’ 스틸.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남산의 부장들’이 내년 1월로 개봉을 확정하고 스틸 11장을 공개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이 영화는 ‘내부자들’의 우민호 감독과 이병헌이 두 번째로 함께 작업한 작품이자 내로라 하는 연기파 배우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의 새로운 연기 변신과 열연이 기대되는 작품이다.

공개된 스틸에서는 대통령의 최측근인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이병헌), 18년간 독재정치를 이어온 박통(이성민), 내부 고발자로 변모한 전 중앙정보부장 박용각(곽도원), 박통을 나라로 여기는 신념의 대통령 경호실장 곽상천(이희준)의 불꽃 튀는 40일간의 이야기를 유추할 수 있다. 공개된 스틸 속에서는 한국, 미국, 프랑스를 오가는 초대형 로케이션 현장도 엿볼 수 있다.

‘남산의 부장들’은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다. 원작은 1990년부터 동아일보에 2년 2개월간 연재됐으며 이 단행본은 한·일 양국에 발매돼 당시 52만부가 판매될 정도로 반향을 일으켰다. 원작자 김충식 작가는 한국 기자상을 두 차례 수상했으며, 투철한 사명감을 갖고 ‘남산의 부장들’을 연재 집필했다. 영화는 원작을 근간으로 한국의 1960~1970년대 근현대사 중 가장 드라마틱한 순간으로 꼽히는 1979년 10월 26일 대통령 암살사건의 현장과 그 이전 40일 간의 흔적을 샅샅이 좇는다.

‘남산의 부장들’은 배우들의 폭발적인 연기, 우민호 감독과 웰메이드 제작 스태프들의 프로덕션, 그리고 촌철의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바탕으로 완성도 높은 작품을 예고한다. 내년 1월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