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빈, 비연예인 연인과 7일 결혼 “함께할 때 더 큰 행복 느껴” [공식입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전혜빈 인스타그램

배우 전혜빈이 오는 12월 7일 결혼식을 올린다.

전혜빈 소속사 팬스타즈컴퍼니는 “전혜빈 씨가 오는 12월 7일 사랑하는 연인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전혜빈은 소속사를 통해 “예비신랑은 훌륭한 인품을 지닌 사람으로, 저와 깊은 공감으로 소통하며, 함께할 때 더 큰 행복과 안정감을 느끼게 돼 결혼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전혜빈과 예비신랑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약 1년간 진지한 만남을 가졌고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결혼식은 두 사람의 뜻에 따라 결혼식은 양가 부모님과 일가 친척, 가까운 지인들만 초대해 진행될 예정이다.

소속사는 “비연예인인 전혜빈의 남편을 배려해 결혼과 관련한 세부 사항에 대해 공개하기 어려운 점 넓은 양해 부탁드린다”며 “전혜빈 씨에게 깊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새로운 인생 2막을 열게 된 두 사람에게 따뜻한 축복을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2002년 걸그룹 러브로 데뷔한 전혜빈은 배우로 전향해 드라마 ‘상두야 학교가자’ ‘마녀유희’ ‘왕과 나’ ‘직장의 신’ ‘또 오해영’ ‘왜그래 풍상씨’ 등에 출연한다. 최근에는 현재 방영 중인 TV조선 ‘레버리지 : 사기조작단’의 촬영을 마쳤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