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 토크쇼의 변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첫 회 게스트는 공유(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동욱,이동욱은토크가하고싶어서

오는 4일 처음 방송되는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 토크쇼 호스트를 맡은 배우 이동욱.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동욱이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하 ‘욱톸’)를 통해 토크쇼 호스트로 나선다. 정통 토크쇼를 표방하면서도 게스트와 연관 있는 장소에서 진행되는 현장 토크, 상황극을 곁들인 시추에이션 토크 등 다양한 형식으로 진행돼 다양한 시각, 다양한 상황에서 게스트와 진솔한 이야기를 나눈다. 첫 회 게스트로는 그와 절친한 배우 공유를 초대했다.

2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욱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소형석 PD와 배우 이동욱, 개그우먼 장도연, 조정식 아나운서가 참석했다.

소형석 PD는 “영미식 토크쇼를 기획하고 있던 중 이동욱 씨의 지지난번 팬미팅 영상을 보게 됐다. 우리가 지향하는 포맷과 비슷했고 진행하는 모습도 재밌었다. 서둘러 기획안을 정리해서 만났는데 훨씬 더 확신이 생겼다. 말씀하시는 걸 들어보니 세상에 관심이 많다고 느껴졌다”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이동욱은토크가하고싶어서,제작발표회

소형석 PD(왼쪽부터), 조정식 아나운서, 개그우먼 장도연, 배우 이동욱이 2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이동욱은 “혼자 살아서 말을 좀 하고 싶었다. 캐릭터나 작품을 통해 나를 보여드렸으니 자연스러운 내 모습도 보여주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는 “주병진 선배님, 이홍렬 선배님 등이 진행하는 토크쇼를 보면서 어렸을 때부터 토크쇼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이번에 제 꿈을 이룬 것 같기도 하다”고 말했다. 또한 “‘강심장’을 하면서 많은 분들의 경험담과 인생 얘기를 듣는 게 내게 도움이 됐다. 연기하는 데도 도움이 됐다. 그래서 보다 깊은 이야기를 나눠보자는 마음에서 시작하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첫 회에선 드라마 ‘도깨비’에 이동욱과 함께 출연한 배우 공유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두 사람이 제주도에서 촬영 중인 모습이 관광객들에게 포착돼 공유의 출연 소식이 알려졌다. 이동욱은 “이 프로그램에 대해 공유 씨에게 조언을 구하면서 대화를 나누다가 공유 씨가 한 번 나가겠다고 했다. ‘얼씨구나’ 싶어서 나와 달라고 했고 공유 씨도 예능에 잘 안 나오는 분이라 어려운 결정이었을 텐데 고마웠다”고 말했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첫 회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공유./사진제공=SBS

앞으로는 친분이 두터운 공유가 아니라 다른 사람들이 게스트로 등장할 텐데 자연스러운 대화를 끌어낼 수 있을까. 이동욱은 “본격적인 시작은 공유 편 다음 편이 되지 않을까 하고 나도 예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유 씨 말고는 다들 내가 처음 보는 분들이 될 것이다. 꼭 자연스러운 분위기가 아니라도 딱딱한 분위기나 날선 분위기가 될 수도 있다. 시청자 대신 질문을 할 수도 있을 것이다. 게스트에 따라 (분위기는)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놓았다.

이동욱은 촬영 일주일 전부터 철저히 사전 준비를 한다고 했다. 그는 “제작진이 게스트에 대해 140쪽 분량의 자료를 주는데 그걸 꼼꼼히 검토하고 나도 기사 등을 찾아보며 게스트에 대해 공부한다”고 설명했다.

토크쇼는 스튜디오 토크, 현장 토크, 시추에이션 토크 등 3가지로 구성으로 진행된다. 소 PD는 “스튜디오에서는 집중력 있는 토크를 할 수 있고, 게스트와 관련 있는 장소에서는 깊은 이야기가 나올 수 있을 것이다. 스튜디오 토크가 오피셜하게 진행된다면 현장 토크에서는 그곳에서만 들을 수 있는 깊은 이야기가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동욱은 시추에이션 토크에 대해 “스튜디오나 현장에서 직접적으로 여쭤보기 힘든 대화를 상황극 형식으로 재밌게 풀어나가는 방식”이라고 귀띔했다. 완성도 높은 토크쇼를 위해 ‘정통 토크쇼’에서 빠질 수 없는 라이브 밴드의 연주도 더해진다.

장도연,이동욱은토크가하고싶어서

개그우먼 장도연은 쇼MC로 토크 분위기를 띄운다. /이승현 기자 lsh87@

장도연은 토크쇼의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웃음을 만들어내는 쇼MC 역할을 한다. 그는 “쇼MC라는 역할이 생소하실 텐데 기존에 봐왔던 (토크쇼) 형식과는 다를 것이다. 하지만 더 편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첫 회 게스트인 공유와의 촬영에 대해서는 “코가 너무 잘생겨서 재밌었다”고 말했다. 또한 “공유 씨나 이동욱 씨가 예능에 잘 안나오는 귀한 분들이지 않나. 요즘 내게 보이는 주변 사람들의 반응이 ‘부럽다’와 ‘엄청 부럽다’, 두 가지다. 요즘 저한테 하는 질문의 90%가 이 프로그램에 대한 것”이라고 주변의 반응을 전했다.

시청자 반응에 대해서는 “녹화한 사람들은 다들 재밌다고 해서 보는 분들도 그렇게 느끼시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예상했다. 이동욱은 “내가 먼저 장도연 씨와 함께하면 좋겠다고 제작진에게 말했다. 센스, 상황 대처 능력, 입담 모두 좋지 않나. 요즘 핫한 개그우먼이라 함께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장도연은 “이동욱 씨가 저의 팬이라고 하셨다고 하고 (제작진도) 다들 좋아하셨다. 으레 하는 이야기인줄 알았는데 이동욱 씨가 실제로 그런 얘길 하셨다고 해서 감사했다”고 했다.

조정식,이동욱은토크가하고싶어서

조정식 아나운서는 대통령 내외를 토크쇼에 초대하고 싶다고 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조정식 아나운서는 일명 ‘언더커버’로 활약한다. 소 PD는 “이 프로그램이 ‘액자 구조’라는 혁신적인 구조를 취하고 있다”며 “쇼를 둘러싼 다양한 상황들이 쇼에 반영될 것이다. 거기서 핵심 역할을 맡고 있다. 방송이 돼야 거기에 대한 피드백이 올 것 같다”고 모호하게 설명했다. 조 아나운서도 “주변에서 ‘넌 거기서 뭘 하니?’라고 했을 때 큰 웃음과 함께 프로그램에 기여하는 큰 역할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 의심치 않는다”고 자신했다.

조 아나운서는 대통령 내외를 게스트로 초청하고 싶다고 했다. 조 아나운서는 “외국 토크쇼를 보면 대통령들이 나와 캐주얼하게, 때론 진지하게 얘기하는 모습이 멋있더라. 문재인 대통령이나 퍼스트레이디 김정숙 여사님이 나와준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동욱은 류현진 선수를 초대해 올해 성적과 FA 계약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했다.

‘욱톸’은 오는 4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12부작으로 내년 2월 말까지 방영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