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17개 도시 29회 공연’ 2019년 월드투어 마무리는 서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트와이스 ‘TWICE WORLD TOUR ‘TWICELIGHTS’ in Seoul ‘Finale” 영상 화면 캡처.

그룹 트와이스가 2019 월드투어의 마무리를 서울에서 장식한다.

트와이스는 지난 5월 서울 방이동 KSPO DOME(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TWICE WORLD TOUR 2019 ‘TWICELIGHTS”(트와이스 월드투어 2019 ‘트와이스라이츠’)를 시작했다.

트와이스는 미주 4개 도시를 포함 방콕, 마닐라, 싱가포르, 쿠알라룸푸르, 홋카이도, 후쿠오카 등지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며 글로벌 팬들과 만나고 있다.

최근에는 2020년 3월 3일, 4일 도쿄돔 2회 추가 공연을 발표했다.

이어 1일 공식 SNS 채널을 통해 ‘TWICE WORLD TOUR ‘TWICELIGHTS’ in Seoul ‘Finale”(트와이스 월드 투어 ‘트와이스라이츠’ 인 서울 ‘피날레’)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트와이스의 공연 실황과 피날레 콘서트 소식이 담겨있다. 이번 피날레 공연은 2020년 3월 7일과 8일 2회에 걸쳐 KSPO DOME(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개최된다. 이로써 트와이스는 17개 도시 29회 공연에 달하는 대규모 월드투어를 완성하게 됐다.

트와이스는 일본의 대표 연말 프로그램 NHK ‘홍백가합전’에 K팝 그룹 최초로 3년 연속 출연을 확정 지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