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계자들’ 성현아 “체력 부담 커 링거는 기본…촬영 내내 약 달고 살았어요”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성현아가 2일 오후 서울 정동 조선일보 씨스퀘어빌딩에서 열린 TV조선 새 예능 ‘손맛 전수 리얼리티-백년의 맛, 후계자들’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새 예능 프로그램 ‘손맛 전수 리얼리티-백년의 맛, 후계자들'(이하 ‘후계자들’)에 출연하는 배우 성현아가 약을 달고 살 정도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2일 오후 서울 정동 조선일보 씨스퀘어빌딩에서 ‘후계자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방송인 오상진, 붐, 소방차 출신 가수 이상원, 성현아, 육각수의 조성환과 정석영 PD가 참석했다.

‘후계자들’은 오래된 노포 식당에서 비법을 전수받고 최종 후계자로 선정된 1인의 창업을 지원하는 서바이벌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이날 성현아는 “처음 (‘후계자들’의) 출연을 제의받았을 때 잘 해낼 수 있을까 하는 걱정에 고민이 됐다. 진정성을 담아서 해야 되는 프로그램이기에 그만큼 체력적으로 부담이 많이 됐다”면서 “링거를 맞는 것은 기본이고, 촬영하는 내내 약을 달고 살 만큼 열정적으로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밤을 새워 가면서 하나부터 열까지 조리 과정을 배우고 있다. 진정성과 예능이 합쳐진 새로운 프로그램”이라고 덧붙였다.

‘후계자들’은 오는 11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