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한채영 “인생 최대 몸무게? 임신 포함 68kg, 임신 제외 56kg”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우새’ 한채영./ 사진=SBS 방송화면

배우 한채영이 인생 최대 몸무게를 털어놨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홍진영·홍선영 자매와 한채영이 함께 김장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홍진영은 한채영에게 “형부한테 문자를 보내면 언제 답장이 오느냐”고 물었다. 이에 한채영은 “1분 안에 온다”고 자랑스럽게 말했다. 홍진영은 “언니는 결혼한 지 13년인데 아직도 신혼 같다”며 부러워했다.

이어 몸무게 이야기가 나왔고, 홍진영은 “언니는 최대 몸무게가 얼마였느냐?”고 물었다. 한채영은”임신 포함해서?”라며 “최대 몸무게는 68kg”이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홍선영은 깜짝 놀라며 “화가 난다. 화가나”라고 투덜거렸다.

홍진영이 “임신을 제외하면 최대 몸무게가 몇이냐?”고 재차 묻자 한채영은 “임신 제외 인생 최대 몸무게가 56kg이다”라고 답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장윤정은 “56kg?”이라고 놀라며 “아이고야”를 내뱉었다

한채영은 “나도 고등학교 때 많이 먹었다. 라면과 햄버거를 두개씩 먹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