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빅하우스 특집 2탄…안양에서 서울로 이주하는 3대 가족 매물 찾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구해줘! 홈즈’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가 빅 하우스 특집 2탄을 준비한다. 이번에는 ‘서울 편’으로 박나래와 장도연, 김숙과 붐이 각각 출격한다.

이날 ‘구해줘! 홈즈’에서는 3대가 함께 살기 위해 서울로 이주 계획 중인 의뢰인 가족이 등장했다. 현재 안양에서 따로 살고 있는 가족들은 워킹맘 의뢰인의 자녀를 친정어머니가 돌보고 있어 합가를 결심했다. 의뢰인 부부와 친정아버지가 모두 서울로 출퇴근하는 상황이어서 서울에서 새 보금자리를 찾고 있다고 했다.

의뢰인이 희망하는 지역은 남편의 직장이 있는 동대문역에서 30~40분 이내에 있는 곳으로 3대가 함께 사는 만큼 세대 분리 확실히 되길 바랐다. 매매로 7억 원대를 생각하고 있었으나, 까다로운 조건에 동일 예산 안에 전세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덕팀’의 코디로 출격한 김숙과 붐은 성북구 성북동으로 향한다. 두 사람은 매물의 위치가 지하철역에서 5분! 의뢰인 남편 직장까지는 대중교통으로 10분 거리에 있어 시작부터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다. 또한 북한산의 정기를 그대로 품은 채광은 기본이고, 창문을 열어 현장에서 새소리 ASMR까지 들려줬다고 한다.

반면 ‘복팀’에서는 연예계 절친 박나래와 장도연이 서대문구 연희동 빌라로 출격한다. 자연 조경이 뛰어난 빌라 외경은 드라마 속 저택을 연상하게 만들었다. 매물의 내부 역시 독일에서 오래 거주한 집주인 덕에 유럽 감성이 곳곳에 묻어났다고. TV에서만 보던 ‘화목 난로’가 거실 한편에 자리 잡고 있는가 하면 페인트 느낌 나는 고급 벽지 또한 독일에서 직접 공수해 왔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이를 지켜보던 양세형은 “벽지는 색깔에 따라 값이 달라지는 게 아니라 재질에 따라 달라진다”, “이번 벽지는 희귀템이니 절대 뜯으면 안 된다”고 했다. 이에 김숙은 “(양세형)도배집 아들이다. 믿을 수 있다”고 힘을 실어줬다.

그뿐만 아니라 거실의 새시 역시 독일에서 갖고 온 희귀템으로 다양한 방식으로 개폐가 돼 다른 코디들의 부러움을 샀다. 또한 거실 베란다에서 연희동 뷰가 한눈에 들어오자 여기저기서 감탄사가 쏟아졌다고 한다.

장도연은 자신이 생각하는 최고의 뷰를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끈다. 장도연은 “최고의 뷰는 ‘편의점 뷰’다. 이유는 “취기가 올랐을 때 네 걸음으로 갈 수 있어서”라며 “가까운 곳에 알코올 공급소는 필수다”고 밝혔다. 이에 박나래 역시 깊은 공감을 표해 두 사람이 절친한 사이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