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탕수육 정체는 소야…”삼촌 김종국 존경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복면가수 ‘탕수육’의 정체는 가수 소야였다.

소야는 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유산슬과의 1라운드 대결에서 안타깝게 떨어진 뒤 솔로곡으로 지나의 ‘꺼져 줄게 잘 살아’를 불렀다. 힘 있는 목소리로 탄탄한 가창력을 뽐냈다.

2010년 그룹 소야앤썬으로 데뷔한 소야는 이후 남성듀오 마이티마우스의 노래에 피처링으로 참여하며 ‘마이티걸’로 주목받았다. 여러 드라마 OST에도 참여하면서 가창력을 인정받았다.

복면을 벗은 소야는 “‘복면가왕’은 꼭 나오고 싶었던 프로그램”이라면서 패널로 출연한 가수 이루를 향해 “과거 같은 소속사였고, 공백기에도 맛있는 걸 사주면서 ‘넌 정말 잘될거야’라고 해줬다. 이렇게 다시 만나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설명했다.

이어 삼촌인 가수 김종국에 대해서 “예전에도 삼촌을 존경했지만 요즘 더 존경하게 됐다. 가수로서 오랫동안 사랑받으며 활동하는게 쉬운게 아니라는 걸 알았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선배이자 삼촌”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