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 거짓말’ 이민기,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OCN ‘모두의 거짓말’ 방송화면

배우 이민기가 OCN 주말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에서 끝까지 긴장감을 놓을 수 없게 하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연출 이윤정)에서 조태식(이민기 분)은 진실을 감추고 있는 실종사건의 공범 고승원(정원형 분)을 수사하며 빈틈을 파고드는 날카로운 취조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또 다른 범인 진영민(온주완 분)을 찾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는 형사의 집념을 온몸으로 표현하며 시청자들을 헤어나올 수 없게 만들었다.

끈질긴 추격 끝에 실종사건의 공범인 고승원을 체포하는데 성공한 조태식은 어딘가 석연치 않은 그의 행동에 의문점을 가지기 시작했다. 이어 고승원의 별장이나 차에서 부자연스럽게 연출된 정상훈의 혈흔이 발견되자 특유의 직감으로 매서운 취조를 벌이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죽였다고? 그럼 어디다 묻었는지 짚어봐요”라며 날카로운 압박을 이어가던 조태식은 고승원이 당황하기 시작하자 순식간에 그를 몰아부쳤다. 특히 상대를 꿰뚫을 듯한 이민기의 눈빛과 묵직한 발성이 합쳐지며 보는 이들을 소름 돋게 만들었다.

또한 조태식은 무너지기 직전의 김서희(이유영 분)를 든든하게 위로했다. 좌절감에 휩싸인 그의 어깨를 잡고 따뜻한 말을 건네며 시선을 마주치는 모습은 시청자들까지 위로받게 만든 순간이었다.

방송말미 상훈이 숨겨져 있는 폐기숙사를 앞에 두고 결연한 표정을 짓는 이민기의 모습은 묵직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극을 이끄는 저력을 여실히 느끼게 했다.

종영까지 1회만을 남겨둔 시점에서 이처럼 비밀의 끝에 거의 다다른 조태식이 과연 진실을 온전히 밝혀내고 자신의 어린시절 트라우마까지 극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