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 오늘(30일) 결혼… “예비신랑은 중학생 때부터 알던 오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비./ 사진제공=해피메리드컴퍼니

가수 나비가 11월의 신부가 된다.

나비는 오늘(30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한 살 연상의 비연예인과 결혼식을 올린다. 사회는 개그우먼 김신영이, 축가는 솔지, 길구봉구, 천단비가 맡았다. 연예인이 아닌 예비신랑을 배려해 비공개로 열릴 예정이다.

앞서 나비는 지난 16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결혼식이 약 2주 정도 남았다. 소소하게 준비하고 있다”며 결혼 소식을 직접 밝혔다.

이어 예비신랑에 대해 “중학생 때부터 친구다. 한 살 오빠인데 같은 중학교를 나왔다. 그때 당시에는 서로 알고 있었고, 어른이 되면서 가끔 만나 술도 마시고 편한 사이로 지냈다”며 “2년 전쯤 불이 튀는 상황이 왔다. 친구 부부와 술을 마시다가 새로운 모습을 봤다. 중학교 때 친구여서 어떻게 할지 고민하다 그냥 썸만 타자고 했는데 이렇게 됐다”고 했다.

이어 나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나 많은 분들께 축하 인사를 받아 행복하고 감사한 하루였다. 데뷔를 한지도 어느덧 12년이 다 되어간다. 그동안 저를 응원해주고 마음 써주셨던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나비는 “이제 한 가정을 꾸려 현명하고 지혜로운 아내가 되려 한다.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서로 노력하며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살 것”이라며 “앞으로도 겸손한 모습으로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는 가수 나비, 그리고 항상 밝고 건강한 에너지를 전달하는 사람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2008년 싱글 앨범 ‘I Luv U’를 발매하며 가수로 데뷔한 나비는 ‘잘 된 일이야’ ‘가지마’ ‘집에 안 갈래등의 노래로 사랑받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