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여자친구’ 이엘리야X지일주 “따뜻한 위로 드릴게요”···청춘 男女 로맨스(종합)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허정민, 이진이, 이장희 감독, 이엘리야, 지일주, 김기두,너의여자친구

배우 허정민(왼쪽부터), 이진이, 이장희 감독, 이엘리야, 지일주, 김기두가 29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너의 여자친구’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2-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에서 섬세한 감정표현으로 존재감을 과시한 이엘리야가 스크린 주연을 처음 맡아 풋풋한 로맨스를 펼친다. 드라마 ‘청춘시대’ ‘역도요정 김복주’ ‘사랑의 온도’ 등에서 필모그래피를 쌓은 지일주는 여심을 사로잡는 캐릭터로 설렘을 자극한다. 등장하는 작품마다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맹활약한 허정민, TV와 스크린을 오가며 왕성하게 활동 중인 김기두, 모델에서 배우로 보폭을 넓힌 이진이가 합세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영화 ‘너의 여자친구’에서다.

29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너의 여자친구’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이엘리야, 지일주, 허정민, 김기두, 이진이와 이장희 감독이 참석했다.

‘너의 여자친구’는 장애인 양궁 선수 혜진(이엘리야 분)과 모태솔로 공대생 휘소(지일주 분)의 로맨스를 담은 영화다.

이 감독은 “10여 년 전, 서울에서 진행된 장애인 인식 개선 사업에서 조감독으로 활동하며 단편영화를 만들었는데 그 때 촬영 현장에서 장애인 양궁 선수를 만났다. 당시 가슴 속에 담아두고 있다가 시간이 흘러 만들어보고 싶은 마음에 영화를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너의 여자친구’라는 제목에 관해 이 감독은 “청춘 영화로서 풋풋한 향기를 내기 위한 의도였다. 제3자가 바라보는 관계를 보여주기 위해 제목을 ‘너의 여자친구’로 정했다”고 밝혔다. 연출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서는 “이야기가 뻔하게 흘러가지 않게끔 하려고 했다”면서 “일반인들이 장애인들을 대할 때나 사람들이 생각하는 공대생의 모습을 다르게 표현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엘리야,너의여자친구

영화 ‘너의 여자친구’에서 장애인 양궁 선수 혜진을 연기한 이엘리야.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엘리야는 장애인 양궁 선수 혜진으로 분했다. 그는 출연 계기에 관해 “이전에 찍었던 작품들은 분위기가 무겁고 연기하면서 어려움이 많았다”면서 “그에 반해 이번 작품은 시나리오를 가벼운 분위기에서 즐겁게 읽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화를 찍는다는 생각보다 예쁜 추억을 남길 수 있겠다는 마음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엘리야는 자신이 연기한 혜진에 대해 “자신에게 주어진 상황 속에서 밝게 살아가는 인물”이라면서 “작품을 촬영하면서 양궁에 대한 절실함과 삶에 대한 밝고 긍정적인 부분을 제대로 표현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너의 여자친구’에서 모태솔로 공대생 휘소를 연기한 배우 지일주. /조준원 기자 wizard333@

지일주는 모태솔로 공대생 휘소를 연기했다. 그는 “청춘물이라는 장르 자체가 좋았다”면서 “그동안 찍었던 작품들에 비해 이번 영화는 밝고 즐거운 분위기여서 관객들에게 행복한 에너지를 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극 중 연인으로 열연한 이엘리야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이엘리야와) 같은 학교 선후배다. 직접 만난 적은 없지만 tvN 드라마 ‘빠스껫 볼’(2013)을 찍을 때 9개월 정도 함께 촬영했다. 오랜만에 만나서 반가웠고, 촬영하면서 마냥 즐거웠다”며 웃었다.

이에 이엘리야는 “후배 입장에서 지일주 선배는 학창시절부터 열심히 하고 적극적인 학생이었다”면서 “‘빠스껫 볼’에서 호흡을 맞출 때도 적극적이고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변함 없이 현장을 편하게 해주는 선배다. 지일주 선배 덕분에 연기를 열심히 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너의 여자친구’에서 배우 허정민(왼쪽부터)은 휘소의 절친 용태 역을, 김기두는 로봇동아리 리더 창길 역을, 이진이는 백치미 모델 하나 역을 맡았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허정민은 휘소의 절친이자 또 다른 모태솔로 용태 역을 맡았다. 그는 출연 계기에 관해 “내 나이에 할 수 있는 마지막 청춘물 같았다”고 했다. 이어 “김기두와 술자리를 하면서 절친으로 나오는 영화를 찍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는데 때마침 김기두와 절친으로 나오는 시나리오를 받았고 흔쾌히 승낙했다”면서 “20대로 돌아간다는 마음으로 발랄하게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허정민은 “트라우마를 가진 인물들의 이야기라서 자칫 무겁게 느낄 수 있다. 그러나 이야기를 유쾌하게 풀었기 때문에 보면서 따뜻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로봇동아리 리더 창길로 열연한 김기두는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풋풋하고 재밌었다”면서 “창길이라는 역할을 내가 하면 정말 잘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있었다. 함께 촬영하고 싶은 배우들이 캐스팅이 돼서 촬영하는 내내 즐거웠다”고 했다.

이진이는 백치미 모델 하나를 연기했다. 그는 “오디션을 통해 작품에 출연하게 됐다”면서 “어떤 작품인지 모르는 상태에서 제발 되라는 마음으로 기다렸다”며 당시를 돌이켰다. 이어 “따뜻한 청춘물이라 너무 행복했고, 함께 촬영하는 선배들이 따뜻하게 대해줘서 기억에 남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진이는 “영화를 보면서 따뜻한 위로를 받았다. 극 중 ‘상처가 아물지 않았을 때 굳이 반창고를 뗄 필요가 없다’는 말이 기억에 남는다”면서 “영화에 따뜻한 메시지가 많이 들어있다. 영화를 통해 지친 일상 속에서 잠시나마 위로를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너의 여자친구’는 내달 4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