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에이핑크 윤보미·박초롱, 디오클레시안 궁전에 매료… “타임머신 탄 기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틀트립’ 윤보미-박초롱./ 사진제공=KBS

KBS2 ‘배틀트립’에 출연한 에이핑크 멤버 윤보미와 박초롱이 1700년 전 지어진 크로아티아의 ‘디오클레시안 궁전’의 자태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배틀트립’은 ‘MC 특집’으로 펼쳐지는 가운데, 윤보미와 박초롱의 두 번째 여행기가 공개된다.

윤보미와 박초롱은  크로아티아 스플리트를 대표하는 ‘디오클레시안 궁전’에 완전히 매료됐다. ‘디오클레시안 궁전’은 1700년 전인 3세기때 아드리아 해 남쪽 해안에 지어진 최대의 로마 유적이에 두 사람은 “세트장 같아. 그냥 영화 찍으면 되겠다”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더욱이 박초롱은 역사를 품은 매끈매끈한 돌 바닥의 매력에 빠져 귀여운 트위스트 댄스를 추며 흥을 폭발시켰다.

특히 두 사람은 “타임머신을 탄 기분”이라며 궁전 내에 즐비해 있는 상점 구석구석에 고스란히 남아있는 역사의 흔적을 찾는 모습으로 호기심을 자극할 예정이다이때 MC 윤보미는 가이드의 면모로 모두를 감탄케 했다여행에 앞서 철저한 사전 조사를 통해 디오클레시안 궁전에 관련된 정보를 노트에 빼곡히 채워온 것이에 윤보미가 전하는 깨알 정보가 보는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감이 높아진다.

이와 함께 윤보미박초롱의 디오클레시안 궁전 인증샷이 공개돼 관심을 높인다병사들과 함께 칼을 꼭 쥐고 궁전 지킴이로 변신한 두 사람의 모습이 눈길을 끄는 한편매서운 눈빛을 번뜩이며 경계 태세에 나선 윤보미에게서 뿜어져 나오는 걸크러시 매력이 시선을 강탈한다뿐만 아니라 윤보미는 스핑크스 동상과 수줍은 인사를 나눴다. 쏟아지는 햇빛을 받으며 스핑크스 동상과 손을 맞댄 그의 모습이 마치 영화 속 한 장면처럼 눈부시다

‘배틀트립’은 오는 30일 오후 9 15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