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 마카오국제영화제 ‘아시안 스타즈업 넥스트 어워즈’ 수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임윤아.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소녀시대 멤버이자 배우로 활동하는 임윤아가 ‘2019 아시안 스타즈업 넥스트 어워즈'(The Asian Stars Up Next Awards)의 수상자로 선정됐다.

2019 아시안 스타즈업 넥스트 어워즈는 마카오국제영화제(International Film Festival & Awards Macao, IFFAM)와 미국의 엔터테인먼트 매체인 버라이어티의 주최로, 현재 전 세계적으로 가장 유망한 차세대 스타를 집중 조명하는 시상식이다. 임윤아는 영화 ‘공조'(2017)와 ‘엑시트'(2019)에서 보여준 활약과 가능성을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버라이어티의 아시아 편집장 패트릭 프레이터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 상은 앞으로 전 세계적으로 주목 받을 자격이 있는 이들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올해의 수상자들 모두 훌륭한 행보를 보여줬던 최적의 시기에 우리가 상을 수여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임윤아는 오는 12월 10일 개최되는 마카오국제영화제 폐막식에 참석해 상을 받게 된다. 임윤아는 2018년 제3회 마카오국제영화제 홍보대사로 참석한 이후 2년 연속 영화제를 찾을 예정으로 현지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임윤아 외에도 일본의 팝그룹 제너레이션즈 프롬 에그자일 트라이브의 멤버이자 배우인 카타요세 료타, 태국의 아이돌그룹 BNK48의 멤버이자 배우인 제니스 오프라슷, 프레이와 수담폰 등이 차세대 배우들로 선정됐다.

이 영화제에는 배우 김준면(엑소 수호)가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이번 영화에서는 그의 최신작 ‘선물’이 특별 상영된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하는 마카오국제영화제는 오는 12월 5일부터 10일까지 마카오에서 개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