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故 구하라와의 마지막 대화 공개…“꼭 꿈에 나와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가수 연습생이었던 한서희가 고(故) 구하라와 생전 나눴던 대화 메시지를 공개했다.

한서희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입관 할때 언니와 손잡고 얘기하는데 내가 뭔 말 했는지 알지? 그 약속 꼭 지키기야. 꿈에 안나오면 정말 나 화낼거야 꼭 나와줘 할말 엄청 많아 나. 하라 사랑해 영원히 사랑해”라고 글을 썼다. 함께 공개한 사진은 구하라와 나눈 대화 일부다.

구하라는 “보고싶어 서희야. 울고싶고 너와 얘기하고 싶다” “내일 그냥 혼자 잠이나 자야지” “눈물나와”라고 얘기한다. 한서희는 “울지마 와서 얘기하자”며 위로를 건넨다.

구하라는 지난 24일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자택에서는 구하라가 자신의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 담겨있는 손글씨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7일 고인의 발인식이 거행됐으며, 고인의 유해는 경기도 분당 스카이캐슬 추모공원에 안치됐다. 구하라 측은 미처 인사를 하지 못한 팬들을 위해 장지를 공개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