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X헨리, ‘더티 섹시’ 송년회 장기자랑 준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기안84와 헨리.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와 헨리가 앨범커버 작업부터 송년회 장기자랑까지 준비하며 의기투합한다.

29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예측 불허 웃음 포인트로 가득한 기안84와 헨리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헨리의 신곡을 위한 앨범 커버 작업에 돌입한 기안84는 “너무 기대하지는 마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이지만 과감하게 그림을 그리며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선보였다. 초롱초롱한 눈빛으로 바라보던 헨리는 옆에서 BGM을 깔아주며 형의 영감을 살려주는 모습으로 다정하고 훈훈한 케미를 내뿜었다.

치킨을 먹으며 배고픔을 달래던 두 사람은 기안84의 제안으로 연말 송년회 장기자랑을 위한 듀엣을 결성하게 됐다. 어떤 무대를 준비할지 고민을 거듭하던 기안과 헨리는 갑자기 ‘섹시’에 꽂혀 예상 외의 곡을 선택하며 주위를 놀라게 했다.

기안84와 헨리는 내친김에 즉흥적으로 안무도 맞춰보기 시작했다. 이윽고 어딘가 점점 밀착되는 동작에 작업실은 진한 ‘더티 섹시’의 기운이 올랐다. 또한 기안84의 예상치 못한 기습(?)에 헨리는 당황하며 얼굴까지 빨갛게 달아올랐다.

개성 넘치는 만남으로 웃음을 선사할 기안84와 헨리의 하루는 29일 밤 11시 10분 만나볼 수 있다.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