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물들’ 유다인 “유재명 선배와 첫 만남…목소리 듣는 순간 주눅 들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속물들’에서 미술작가 선우정을 연기한 배우 유다인./ 사진제공=주피터필름

배우 유다인이 영화 ‘속물들’에서 호흡을 맞춘 유재명과 다시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유다인을 만났다. ‘속물들’과 관련한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다인은 “유재명 선배와의 첫 촬영 날 만나자마자 몰입이 됐다. 목소리를 듣는 순간 주눅이 들었다”며 “극 중 상황에 맞게 무게감과 카리스마가 딱 느껴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다인은 “예전에 드라마 ‘굿와이프’에서 유재명 선배를 처음 봤다.  다리를 절뚝 거리는 연기를 보고 깜짝 놀랐고 감탄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유다인은 “유재명 선배와 또 만나고 싶다. 연기 외에 개인적으로 많은 이야기를 못해서 아쉬웠다”고 말했다.

‘속물들’은 동료작가의 작품을 표절한 그림을 ‘차용미술’이라는 말로 포장해서 팔아먹는 미술작가 선우정(유다인)을 중심으로, 각자의 속마음을 숨긴 뻔뻔하고 이기적인 네 남녀의 이야기를 담은 블랙코미디다.

오는 12월 12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