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경, ‘신문기자’로 日 타마 시네마 포럼서 최우수신인여우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일본 타마영화제에서 최우수신인여우상을 받은 배우 심은경. /사진제공=매니지먼트AND

배우 심은경이 일본의 제29회 타마 시네마 포럼(TAMA CINEMA FORUM) 영화제에서 일본 영화 ‘신문기자’로 최우수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심은경은 “지금 마음속이 따뜻한 무언가로 감싸인 듯한 기분으로 가득하다. 실감이 나지 않고 아주 신기한 기분마저 든다. 이 시간은 인생에 있어서 단 한 번밖에 없는 소중한 시간이라고 생각한다. 보통은 한 번밖에 없는 경험을 저는 두 번이나 경험 할 수 있어, 그 자체만으로도 감사할 따름인데 상까지 받게 되어서 감개무량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합니다. 주변의 많은 분께 그저 의지하면서 부족하지만 제가 할 수 있는 것들을 열심히 했다”며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정말 기쁘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타마 시네마 포럼은 일본을 대표하는 영화제로 영화 팬들을 중심으로 한 시민들에 의한 영화이다. 이 영화제는 도쿄도 타마시에서 개최되며, 매년 일본 국내 및 해외 화제작을 초청해 상영하고 감독, 배우들과 함께하는 토크 등 폭넓은 프로그램을 개최하고 있다.

주최 측은”‘신문기자’에서 심은경의 연기력은 언어나 사상을 초월해 보는 이들을 작품 속으로 강렬히 끌어들이며 처음 출연한 일본 영화에서 선명한 인상을 아로새겼다. 앞으로 그녀의 발걸음을 기대하지 않을 수 없다”고 시상 이유를 밝혔다.

‘신문기자’는 일본 현 정권에서 벌어진 정치 스캔들을 모티브로 국가와 저널리즘의 이면을 날카롭게 비판한 영화로 심은경은 극 중 권력의 어둠을 파헤치는 기자 요시오카 에리카 역을 맡았다.

국내 개봉 전 열린 ‘신문기자’ 감독 및 프로듀서 기자회견에서 카와무라 프로듀서는 “이 영화를 기획할 때 다른 일본인 여배우에게는 전혀 출연 제의를 하지 않았다. 심은경의 지적인 면, 다양한 아이덴티티를 가지고 있다는 점, 그리고 진실을 추구해나가는 캐릭터의 모습에 딱 맞다고 생각해서 캐스팅했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