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이슈] ‘그알’도 나섰다…무성한 ‘사재기’ 의혹 풀릴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블락비의 박경. / 텐아시아DB

SBS ‘그것이 알고싶다’. /

“일명 ‘음반, 음원, 출판 사재기’의 실태에 대해 잘 아시거나 이를 제안받은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의 제작진이 28일 공식 SNS에 남긴 글이다. 최근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른 가요계의 ‘음원 사재기’ 의혹을 풀기 위해 ‘그것이 알고싶다’의 제작진도 나섰다. 음반과 음원에 이어 출판까지 영역을 넓혀 파헤칠 것으로 보인다.

심심하면 터져나오는 가요계의 음원 사재기 의혹에 다시 불을 지핀 건 그룹 블락비의 박경이다. 박경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해당 글은 삭제했고,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는 “실명이 거론된 가수들에게 사과한다”면서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다.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박경의 글을 통해 언급된 가수들은 참지 않았다. 남성듀오 바이브의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실명을 거론하며 악의적인 발언을 한 가수(박경)에게 당사는 회사를 통해 사과를 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가수로부터 전혀 진심어린 사과를 받지 못했고, 이에 기정사실이 돼 버린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앞으로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7일 법무법인 명재를 통해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박경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윤민수는 직접 자신의 SNS에 ‘바이브는 사재기를 하지 않습니다’라고 적힌 사진을 올리며 다시 한번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같은 날 가수 송하예도 박경을 고소했다. 소속사 더하기미디어는 법무법인 한별을 통해 “송하예의 실명을 언급해 명예를 실추시킨 모 가수(박경)에 대해 정보통신망법 위반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말했다.

이들뿐만 아니라 가수 임재현과 그룹 장덕철, 황인욱 등 거론된 모든 가수들이 불편한 심기를 표하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줄줄이 고소 의사를 밝히자 박경도 입장을 냈다. 그는 KQ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루머에 근거해 사실관계 확인 없이 발언을 했다”면서도 “법적대응에 대해서는 변호사를 선임해 대응하겠다. 음원차트 상황에 대한 루머가 명확히 밝혀지기 바란다”고 했다.

박경의 행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확실한 증거도 없이 실명을 거론해 일부 가수들의 명예를 실추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이번 기회로 음원 사재기 의혹이 깨끗하게 밝혀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졌다.

또한 박경의 발언에 힘을 더하는 가수들도 나오기 시작했다. 래퍼 마미손은 지난 26일 개인 영상 채널을 통해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라는 곡을 공개했다. 노랫말에 ‘유튜브 조회수, 페북으로 가서 돈 써야지’ ‘기계를 어떻게 이기냐, 내가 이세돌도 아니고’ 등이라고 적어, 음원 사재기 문제를 꼬집었다.

이밖에도 밴드 술탄오브더디스코의 드러머 김간지는 한 팟캐스트 방송에서 과거 음원 사재기 제안을 받은 적 있다고 털어놨다. 가수 성시경도 한 라디오 방송에서 “최근 ‘음원 사재기’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데, 실제로 들은 이야기가 있다”면서 “그런 일을 하는 회사가 작품(노래)에도 관여를 한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현재 활동 중인 가수들의 경험으로 실제 가요계에 ‘음원 사재기’를 주도하는 불법 업체가 존재한다는 건 수면 위로 드러난 셈이다.

최근뿐만 아니라 2015년 가수이자 JYP엔터테인먼트의 대표 박진영을 비롯해 가수 이승환, 윤종신 등이 ‘순위 조작’ ‘음원 사재기’ 등 국내 음원 차트의 불공정성을 문제 삼았다. 그럴 때마다 음원 차트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사태 파악을 제대로 하지 못했고, 명쾌한 해답도 내놓지 못했다. 문체부는 올해 음원 사재기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공정한 음원 유통환경 조성 지원’ 사업을 신설하고, 예산 3억 3000만 원을 배정했다. 그러나 또다시 음원 사재기 의혹이 불거진 것으로 보아 효과가 있는지는 알 수 없다.

급기야 ‘사재기 의혹’은 눈덩이처럼 커져 가수들끼리의 법적 공방으로 번졌다. 한 가수는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고, 다른 가수들은 “억울하다”며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번에야 말로 의혹이 말끔하게 해소돼야 할 시점이다. 공정성 회복은 영역을 막론하고 이 시대의 공통적인 화두다. 탐사보도 전문 프로그램까지 나선 가운데 음원차트가 사재기 의혹을 털고 새로운 변화를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