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김나영 “이혼 후 1년 동안 식욕 없어…양희은이 큰 힘 됐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편스토랑’ 김나영 / 사진제공=KBS

방송인 김나영이 이혼 후 심경을 고백했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김나영이 가수 양희은을 초대해 직접 만든 짜장면을 대접했다.

양희은은 친분과 상관없이 김나영의 짜장면에 솔직한 맛 평가를 쏟아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김나영은 양희은이 평소 친정엄마처럼 자신을 챙겨줬다고 밝혔다. 임신 당시 김나영은 양희은의 집을 찾아가 요리를 배우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나영은 양희은에게 눈물을 흘리며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김나영은 “’편스토랑’에 출전하면서 엄마의 마음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그러면서 저를 엄청 챙겨서 먹여주신 선생님(양희은) 생각이 많이 났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김나영은 “1년 동안 식욕이 없었다. 그러다가 요새 조금 돌아왔다. 엄마랑 일찍 헤어져서 집밥을 먹을 기회가 많이 없었는데 선생님(양희은)이 큰 힘이 돼주셨다”고 양희은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양희은은 “너를 정말 잘 먹이고 싶었다”고 김나영을 향한 진심 어린 애정을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