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마동석부터 염정아까지,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빚어낼 유쾌한 코미디(종합)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시동,박정민,염정아,정해인,최정열

배우 박정민(왼쪽부터), 염정아, 정해인, 최정열 감독이 2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마동석이 단발 머리로 파격 변신하며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를 예고했다. 평점 9.8점을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만든 영화 ‘시동’에서다. ‘사바하’ ‘타짜: 원 아이드 잭’ 등 여러 영화에 출연해 연기 스펙트럼을 넓힌 박정민, 달달하고 부드러운 이미지로 사랑받고 있는 정해인, 안방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한 염정아가 합세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2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와 최정열 감독이 참석했다.

‘시동’은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상필(정해인 분)이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 분)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최 감독은 웹툰을 영화화한 이유에 관해 “일상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의 비범함이 매력적이었다”면서 “작품 안에서 생생하게 살아 숨쉬는 듯한 캐릭터들이 영화화되면 얼마나 재밌을까 싶은 마음에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캐릭터들이 각자의 사연을 가지고 상호작용을 한다. 다른 영화와 달리 인물을 동정하거나 불쌍하게 바라보지 않고, 유쾌하게 받아들이는 게 매력”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극 중 마동석의 단발 머리 분장에 대해서 이야기 했다. 그는 “마동석 씨가 처음 시도하는 분장이었다. 가발을 씌우기 전까지 ‘안 어울리면 어쩌나’ 싶어 걱정됐다”면서 “가발을 쓰고 나서는 이렇게 잘 어울릴 수 있나 싶었다. 독보적인 캐릭터가 탄생할 거라고 직감했다”며 웃었다.

최 감독은 원작 웹툰을 영화화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에 관해 “원작의 캐릭터가 워낙 훌륭하기 때문에 스크린으로 충실하게 옮기는데 중점을 뒀다.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시나리오나 현장에서 공을 많이 들였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들을 캐스팅한 계기를 설명했다. 그는 “(박정민은) 도전적인 역할을 많이 한 배우다. 극 중 택일은 마음 속에 따뜻함이 가진 친구”라면서 “서툴러서 표현을 못한다. 그런 것을 감추면서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낼 수 있는 배우가 박정민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최 감독은 “정해인은 멜로 장인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을 만큼 아름답고 감미로운 역할을 많이 했다. 그래서 반대로 생각보다 행동을 먼저 할 만큼 거칠고 단순한 캐릭터를 넣으면 재밌겠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염정아 씨가 연기한 윤정혜는 굉장히 많은 조건을 충족시켜야 하는 인물”이라면서 “배구선수의 외형을 가져야했고, 표현은 서툴지만 내면은 따뜻한 사랑을 가진 인물이어야 했다. 이 역할을 누가 할 수 있을까 고민했을 때 떠오른 사람이 염정아 씨 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시동,박정민

배우 박정민은 ‘시동’에서 어설픈 반항아 택일 역을 맡았다. /서예진 기자 yejin@

박정민은 어설픈 반항아 택일 역을 맡았다. 그는 자신이 연기한 택일에 관해 “엄마한테 반항하고 싸우는 친구지만, 사랑스럽고 정이 가는 인물”이라며 “기본적으로 인식돼 있는 반항아들의 폭력적인 이미지를 배제하고 말썽쟁이 캐릭터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영화 ‘사바하’를 촬영할 때 였다. ‘외유내강’이라는 제작사에서 두 작품을 만들었는데, 관계자가 ‘시동’이라는 웹툰이 있으니 한번 보라고 권유했다”면서 “한 회씩 넘길 때마다 너무 재밌어서 밥도 안 먹고 그 자리에서 다 읽었다”고 밝혔다. 이어 “시나리오를 받게 됐는데, 원작에 대한 좋은 감정 때문에 주저하지 않고 출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정민은 극 중 함께 호흡한 마동석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는 “촬영을 앞두고 마동석 선배를 처음 만났을 때 몸이 많이 안 좋았다”면서 “마동석 선배가 탁한 목소리로 인사를 건넸다. 극 중 선배에게 맞는 장면이 있는데, 아픈 상태에서 맞아도 큰일 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마동석 선배님이) 워낙 많이 아껴주고 잘해줘서 빨리 친해질 수 있었다”며 “촬영이 끝난 후 마동석 선배님을 사랑하게 됐다”며 웃었다.

또한 박정민은 극 중 자신의 엄마로 출연한 염정아에 대해 “진짜 엄마 같이 느껴졌다. 현장에서 선배들이 오면 먼저 말을 걸기 조심스럽다”며 “염정아 선배는 먼저 다가와줘서 극 중 관계에 대한 이야기가 수월하게 나왔다. 염정아 선배와 촬영하면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했다.

TEN PHOTO,시동,정해인

‘시동’에서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을 연기한 배우 정해인. /서예진 기자 yejin@

정해인은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을 연기했다. 그는 작품에 출연한 계기에 대해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다. 그동안 보여주지 못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다는 생각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이 연기한 상필에 관해 “사회로 빨리 나가서 돈을 벌어야겠다는 생각이 강하다. 의욕이 앞선 나머지 실수도 많이 하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정해인은 “영화를 촬영할 당시 MBC 드라마 ‘봄밤’과 촬영 일정이 겹쳤다. 다른 성향을 가진 인물들을 돌아가며 연기하다보니 많이 힘들었다”면서 “상필을 연기할 때 내 안에 있는 거침없는 모습들을 보여줘서 스트레스가 많이 해소됐다”고 털어놓았다.

정해인은 극 중 친구로 호흡한 박정민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그는 “(박)정민이 형이 지금까지 찍어왔던 작품들을 재밌게 봤다”면서 “그 중 영화 ‘파수꾼’이 가장 인상깊었다”고 밝혔다. 이에 박정민은 “내 굿즈를 모은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정해인의 팬심을 인증했다. 정해인은 “정민이 형이 쓴 책이 집에 있다. 내가 산 책도 있고, 팬들이 보내준 책까지 해서 똑같은 책이 세 권이나 있다”고 말했다.

정해인은 박정민과 함께 촬영한 비중이 적어 아쉽다고 했다. 그는 “정민이 형과 기대한 만큼의 촬영을 하지 못했다”면서 “형과 애드리브나 대사를 편하게 주고 받을 정도로 호흡이 너무 좋았다”고 떠올렸다.

이에 박정민은 “해인이와처음 호흡을 맞추다보니 어떻게 해야하나 고민했다. 편안한 마음으로 촬영하고 싶어서 시덥잖은 애드리브를 쳤는데 정해인이 잘 받아줬다”고 했다.

시동,염정아

배우 염정아는 ‘시동’에서 택일의 엄마 정혜로 분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염정아는 택일의 엄마 정혜로 분했다. 그는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이야기가 귀여웠다. 극 중 캐릭터들도 재밌었고, 함께 작업하고 싶었던 배우들이 출연한다는 소식에 즐겁게 일할 수 있겠다 싶어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자신이 연기한 정혜에 대해서는 “굉장히 무뚝뚝한 인물이다. 마음 속에 아들을 향한 사랑이 있지만 표현을 하지 않는다”면서 “처음 해보는 성향의 인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정민을 때리는 장면이 있다. 혹시나 NG가 나서 많이 때리게 될까봐 걱정했는데, 박정민이 잘 맞아서 다행이었다”며 웃엇다. 이에 박정민은 “어릴 때 엄마한테 많이 맞았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염정아는 JTBC 드라마 ‘SKY 캐슬’에서 예서 엄마인 한서진으로 분해 우아한 매력을 발산했다. 이에 대해 “정혜는 생활감이 다르다. 화장기 없는 모습부터 열심히 일하며 아이를 벌어살리려는 엄마의 모습을 살렸다. 이전 작품들과 달리 트레이닝복을 입고 밥도 편하게 먹을 수 있어서 너무 편했다”고 했다.

박정민은 “이번 영화는 촬영을 할 수록 애정이 더욱 커진 작품이다. 찍는 과정, 만든 사람들과의 행복했던 기억이 있다”면서 “우리가 느꼈던 에너지가 스크린에 고스란히 담겼다. 올 겨울 ‘시동’으로 따뜻하게 보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시동’은 내달 18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