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훈, ‘아무도 모른다’ 캐스팅···김서형과 대립 예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새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 출연하는 배우 박훈.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박훈이 SBS 새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 출연한다.

‘아무도 모른다’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두에게 “좋은 어른을 만났다면 내 인생은 달라졌을까”라는 화두를 던지는 드라마로 경계에 선 아이들과 그들을 지키고 싶었던 어른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앞서 배우 김서형, 류덕환 등이 출연을 확정해 큰 관심을 모았다.

박훈은 극 중 호텔의 대표이자 재단의 이사장 백상호 역을 맡았다. 백상호는 사건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교회의 중심에서 차영진(김서형 분)과 첨예한 갈등을 보이며, 선과 악의 경계를 흔드는 인물이다. 박훈은 특유의 강렬한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박훈은 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차형석으로 분해 묵직한 존재감으로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이어 SBS 드라마 ‘해치’에서 달문 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이뤘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탄탄한 연기력으로 연기 스펙트럼을 넓힌 박훈은 이번 작품을 통해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것으로 주목된다.

‘아무도 모른다’는 내년 상반기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