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나를 찾아줘’ 유재명 “가슴 아프고 처절한 영화···섬세한 내면 연기 힘들었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영화 ‘나를 찾아줘’에서 아들을 찾으러 온 정연(이영애 분)을 경계하는 홍 경장 역을 연기한 배우 유재명.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배우들과 많은 스태프가 영화를 잘 만들고 싶었죠. 단지 잘 만든 영화가 아니라 현실과 허구가 공존하는 영화를요. 영화를 보고 난 후 만족스러운 결과물이 나온 것 같아 후회는 없어요.”

27일 개봉한 영화 ‘나를 찾아줘’에서 아들을 찾으러 온 정연(이영애 분)을 경계하는 홍 경장 역을 맡은 유재명의 말이다. 영화 ‘비스트’ ‘윤희에게’ ‘속물들’ 등 올 한 해 여러 작품에 잇달아 출연하며 ‘열일’을 해온 유재명이 강렬하고 악랄한 캐릭터로 돌아왔다. 그는 자신이 연기한 홍 경장에 관해 “타인의 아픔을 공감하지 못하는 어른이다. 약자들의 시선을 자기만의 질서로 정리해버리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현실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는 유재명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10. 작품에 출연하게 된 계기는?
유재명: 결말까지 이야기를 끌고 가는 힘이 강렬해서 좋았다. 홍 경장이 주는 메시지와 작품이 주는 희망적인 메시지가 분명했고, 시나리오의 완성도가 높다고 생각해 출연을 결심했다.

10. 언론시사회를 통해 완성된 영화를 보니 어땠나?
유재명:  만족한다. 전체 시나리오를 알고 있는 상태에서 촬영했지만, 생각했던 것보다 결과물이 잘 나왔다. 또한 감독이 전달하려고 했던 메시지가 제대로 담겼다. 많은 사람이 고생했는데, 완성도가 높은 작품이 나와서 다행이다.

10. 극중 홍 경장은 어떤 인물인가?
유재명: 영화를 본 사람들은 홍 경장이 악역이라고 말하지만 나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홍 경장의 입장에서 봤을 때, 정연은 평화롭게 생활하던 자신의 일상을 방해한 인물이다. 홍 경장이 했던 행동들은 자신의 위치를 지키기 위한 인간의 본능이었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모습들을 표현하기 위해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홍 경장을 단순히 악역으로 생각하고 연기하는 순간, 이야기는 단순해지고 폭력적으로 변한다. 그렇게 보이지 않게 하려고 노력했다.

10. 홍 경장을 연기하면서 중점에 둔 부분은?
유재명: 인물들 간의 조화를 해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했다. 배우들과 호흡을 맞출 때 조화를 해치지 않는 선에서 나만의 디테일한 색깔을 넣으려고 했다.

‘나를 찾아줘’ 스틸컷(왼쪽), 캐릭터 포스터.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10. 격렬한 액션 장면이 많던데.
유재명: 작품이 클라이맥스로 올라갈수록 거친 장면들이 많았다. 그러나 화려한 액션보다는 처절한 인간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홍 경장을 연기하면서 멋진 경험을 했다.

10. 극 중 이영애와의 호흡은 어땠나?
유재명: 김승우 감독은 (이영애 배우를) 프레임의 질감을 바꿔놓는 배우라고 했다. 이번에 이영애 배우와 함께 촬영하면서 연기도 연기지만 이영애라는 배우가 가진 존재감에 감탄했다. 이 작품을 통해 이영애 배우와 호흡을 맞출 수 있게 돼 영광스럽다. 배우로서 놀라운 경험을 했다.

10. ‘나를 찾아줘’는 김승우 감독의 데뷔작이다. 작품을 함께한 소감은?
유재명: 데뷔하는 감독 같지 않게 노련했다. 김승우 감독은 배우와 연출자 간의 관계를 유연하게 잘 풀었다. 나에게 부족한 점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나서서 도와주려고 했다. 무엇보다 소통을 중시했고, 촬영에 들어가기 전부터 많이 만났다. 그러다 보니 현장에서는 편한 형, 동생 관계로 지내면서 수월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10. 작품을 찍으면서 어떤 점이 힘들었나?
유재명: 미묘한 감정 사이에서 짧은 단어들의 대사로 홍 경장의 내면을 표현하는 게 힘들었다. 몸을 쓰는 일은 기본적인 틀이 잡혀 있어 하기만 하면 된다. 그러나 섬세한 감정 연기는 이야기가 클라이맥스로 갈수록 표현하기가 어려웠다.

10. 실종 아동과 학대라는 주제를 다룬 만큼 현장 분위기도 무거웠을 것 같다.
유재명: 장면마다 무거운 분위기도 있었고,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되도록 편안한 분위기에서 촬영하려고 노력했다. 미술감독님이나 촬영감독님 등 베테랑 스태프들이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어서 수월하게 촬영했다.

유재명은 지금까지 찍었던 작품 중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류재명 역이 자신의 모습과 가장 비슷하다고 했다.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10.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유재명: 내 분량은 아니고 이영애 배우가 찍었던 마지막 장면이다. 이미 알고 있는 장면인데도 가슴 아팠다. 보면서 많이 울 정도로 슬픈 장면이라 기억에 남는다.

10. 올 한해 많은 작품을 찍었다. 힘들진 않은가?
유재명: 부득이하게 비슷한 기간에 영화들이 개봉했다. 배우라는 직업으로 먹고 살다 보니까 독립영화, 상업영화할 것 없이 찍고 있다. 어떤 연출자가 유재명이라는 배우와 작품을 함께 하고 싶다고 말해주는 것만으로도 그저 감사하다. 그러다 보니까 상대적으로 다작이 된 것 같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꾸준히 작품을 하고 싶다. 그러나 물리적으로 나이를 먹고 있으니 어느 정도의 조절은 필요할 거 같다.

10. 자신에게 있어 나를 찾는 시간은?
유재명: 가끔 혼자 있고 싶을 때가 있다. 그럴 때마다 휴식보다는 잠시 멈춰서 멍하니 있는다. 나를 돌아볼 수 있는 소소한 시간이다. 운 좋게 많은 분이 알아봐 줘서 배우로서 책임감과 부담이 생겼다. 앞으로 이런 시간을 자주 가져야 할 거 같다.

10. 영화를 보게 될 관객들에게 한마디 한다면?
유재명: ‘나를 찾아줘’는 가슴 아프고 처절한 영화다. 그저 무섭고 세기만 한 영화는 아니니까 너무 선입견을 갖지 않았으면 좋겠다. 영화를 보면 우리가 만들려고 했던 이야기의 완성도를 느낄 수 있다. “나는 어떻게 살고 있나”를 잠시나마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

10. 앞으로의 활동 계획은?
유재명: JTBC 새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를 찍고 있다. 요식업계 대기업 ‘장가’의 회장 장대희 역을 맡았다. 내년 1월 방영을 앞두고 열심히 촬영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