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H-쇼박스, 콘텐츠 공동투자제작 MOU 체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KTH-쇼박스 업무 협약. /사진제공=각 사

KTH(대표 김철수)가 투자배급사 쇼박스(대표 김도수, 황순일)와 미디어 콘텐츠 공동투자제작사업에 대한 전략적 제휴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콘텐츠 사업을 확대해 나간다고 밝혔다.

KTH는 디지털 콘텐츠 전문 투자배급사로 그 동안 영화, 방송, 키즈, 교육, 웹드라마 등 여러 장르의 콘텐츠를 미디어 플랫폼사에 디지털 배급해왔다. 또한 영화산업 내 메인 투자사업을 시작하는 등 전방위적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처음 메인 투자한 영화 ‘너의 결혼식’은 지난해 흥행했다.

이번 업무 협약을 바탕으로 작품성과 상업성을 아우르는 다양한 작품을 통해 쇼박스와 함께 초기 단계부터 콘텐츠 기획개발, 공동투자제작 및 배급을 진행할 계획이다.

영화시장 내에서 획기적이고 매력 있는 신규 IP(지식재산권) 발굴 역량을 인정받고 있는 KTH는 최근 해외 리메이크 IP 판권을 포함해 영화, 드라마, 소설, 웹툰, 웹소설 등 다양한 콘텐츠의 판권을 보유하고 있다. 쇼박스는 KTH가 확보한 콘텐츠 판권에 대한 공동투자제작을 진행하게 된다.

김형만 KTH 콘텐츠사업본부장은 “치열한 콘텐츠 IP 수급 경쟁 속에서 10년 이상 콘텐츠 투자 및 판권 배급 사업을 진행해 온 KTH가 2차 저작물 배급사업을 넘어 영화 메인 투자제작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한다”며 “쇼박스와의 제휴는 물론 다양한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영화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KTH 측은 매년 70개국 이상이 참가하는 세계 최고의 영화산업 행사인 ‘2019 아메리칸 필름 마켓(American Film Market, AFM)’에서 발굴한 콘텐츠 IP를 활용해 영화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