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퀸카, 프로미스나인 송하영 “자존감 많이 떨어진 상태에 섭외…나를 깼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그룹 프로미스나인의 송하영이 노래 연습으로 자존감을 회복했다고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퀸카의 정체가 프로미스나인의 송하영으로 밝혀졌다.

송하영은 ‘복면가왕’ 섭외 소식을 듣고 겁이 많이 났다고 고백하면서 “섭외 때 제가 자존감이 떨어진 상태였다. 노래를 사랑하지만, 제자리걸음이라는 생각을 했다”며 “제 자신을 깰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특히 송하영은 2라운드 노래로 아이유의 ‘이름에게’를 선곡한 이유에 대해 “데뷔 전부터 팬이고 아이유 선배님은 저의 영원한 롤모델이다. 그래서 불렀다”며 “오늘 많이 떨렸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