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윤보미, “크로아티아, 사랑하는 사람 데려가고 싶은 나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에이핑크 윤보미, 박초롱./ 사진제공=KBS2 예능 ‘배틀트립’

23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되는 KBS2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은 ‘MC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김숙, 송은이의 ‘아제르바이잔’ 두 번째 이야기와, 윤보미, 박초롱의 ‘크로아티아’ 첫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 가운데 MC 윤보미가 ‘크로아티아’ 여행 설계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 관심이 높아진다. 그는 “잘 알려지지 않은 곳까지 깊게 찾았다. 많은 분들이 아는 크로아티아의 모습이 아닌 새로운 루트를 소개할테니 기대해달라”며 강렬한 포부를 전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후 윤보미는 동유럽의 숨은 진주 ‘크로아티아’의 진짜 매력만 쏙쏙 뽑아낸 여행기로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트러플의 나라’ 크로아티아인 만큼 세계 3대 진미로 불리는 최고급 재료인 트러플이 들어간 버거와 감자 튀김이 소개되자 김준현은 “트러플이 음식에 들어가는 순간 반칙”이라며 군침을 흘리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윤보미는 빌게이츠가 반해 세 번이나 찾았다는 크로아티아의 비경을 소개해 모두의 눈을 번쩍 뜨이게 했다. 두 눈을 가득 채우는 그림 같은 풍경에 스튜디오의 모든 이들은 황홀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때 박초롱은 “나 지금 울컥했어”라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고 전해져 눈물 날 정도로 아름다운 크로아티아의 절경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여행기를 본 뒤 김숙은 “신대륙 탐험 느낌의 새로운 루트다”라며 연신 감탄을 토해냈다. 더욱이 여행을 설계한 윤보미조차 “사랑하는 사람을 데리고 가고 싶은 나라”라며 크로아티아의 매력에서 헤어나오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