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옹벤져스 백현주, “따뜻한 작품 속 매력적인 캐릭터 연기할 수 있어 행복”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백현주./ 사진제공=KBS 2TV ‘동백꽃 필 무렵’ 방송 화면, 팬엔터테인먼트, 빅보스엔터테인먼트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한 백현주가 23일 “따뜻하고 흥미진진한 작품 속에서 매력적인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서 기뻤고 행복했다”고 밝혔다.

백현주는 옹산 게장 골목의 야채가게 주인 오지현 역을 맡았다. ‘옹벤져스’ 중 한 명으로 감초 역할을 했다.

용식이(강하늘 분)에게 내심 서운했던 마음을 동백이에게 폭등한 알타리 가격으로 풀던 그는 동백이(공효진 분)가 떠난다는 소식에 박스를 한아름 던져 주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그런가하면 생명의 위협을 느끼는 동백이를 남몰래 챙겼다.

백현주는 소속사를 통해 “우선 좋은 작품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은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 선후배 배우분들 모두 고생 많으셨다”고 말했다.

이어 “언제나 그렇듯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 속 밝은 에너지를 많이 얻을 수 있던 값진 시간이었다. ‘동백꽃 필 무렵’을, 그리고 ‘옹벤져스’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하다”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백현주는 오는 12월 16일에 처음 방송되는 JTBC ‘검사내전’에 출연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