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배우 출신 안도규, 오지호·류수영 소속사와 전속계약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안도규./ 사진제공=티원엔터테인먼트

아역배우 출신 안도규가 이엘라이즈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2007년 KBS ‘사랑해도 괜찮아’를 통해 데뷔한 안도규는 OCN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의 주진모 아역부터 ‘7일의 왕비’의 이동건, ‘너희들은 포위됐다’의 이승기, ‘마의’의 조승우, ‘보고싶다’의 유승호 등 국내 정상급 배우들의 아역을 도맡으며 입지를 다졌다. 뿐만 아니라, tvN 드라마 ‘라이브’에서는 학교폭력 가해자 서형으로 등장해 이광수와 몸을 사리지 않는 리얼 액션까지 선보이며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로 성장해왔다.

이엘라이즈는 “안도규는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다양한 작품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쌓아온 배우다.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안도규가 더욱 활발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엘라이즈에는 오지호를 비롯해 류수영, 왕빛나, 김현숙, 박한별, 손성윤, 김보미 등이 소속돼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