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 “윤종신의 ‘가능한 많이 유명해져라’는 조언, 마음에 안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뮤지

가수 겸 프로듀서 뮤지./ 서예진 기자 yejin@

가수 겸 프로듀서 뮤지가 “윤종신 선배가 ‘가능한 많이 유명해져라’라고 한 조언을 마음에 안고 있었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뮤지의 미니 2집 ‘코스모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였다.

뮤지는 뮤지션으로서 뿐만 아니라 각종 방송에서 예능인으로도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뮤지는 “음악에 만족감을 느꼈다고 해서 앞으로도 예능 활동이나 UV 활동을 그만둘 생각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미스틱에 소속됐을 때 윤종신 선배가 나에게 어떤 모습의 너라고 상관없으니 유명해지라는 말을 했다. 자신도 본인을 알리고 있는 중이라며 열심히 노력하면 나라는 사람이 궁금해질 때 음악을 하든 뭘하든 사람들이 관심을 가져줄 것이라고 했다”고 했다.

이어 “할 수 있는 내 모든 것을 공유할 예정이고 쉬지 않고 열심히 계속 달려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코스모스’는 오는 24일 오후 6시부터 감상할 수 있다. 뮤지는 KBS2 음악 방송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비롯해 음악 방송에도 출연할 계획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