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엘리트 장교’ 현빈 X ‘재벌 상속녀’ 손예진…극과 극 케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랑의 불시착’의 현빈(왼쪽), 손예진./사진제공=tvN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 예측불허 로맨틱 코미디로 혁명적 케미를 발산한다.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다.

‘사랑의 불시착’은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와 관련해 ‘사랑의 불시착’ 측은 22일 북한 특급 장교 리정혁으로 변신한 현빈과 남한의 상위 1%에 속하는 재벌 상속녀 윤세리로 분한 손예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리정혁은 군 고위급을 지낸 명문가의 아들이자 북한의 특급 장교로, 원리원칙만을 따르는 정갈한 면을 지닌 인물이다. 그는 무뚝뚝한 말투와 반듯한 태도로 모든 일을 매사에 정확히 처리하지만, 갑자기 나타난 윤세리의 등장으로 예측불허의 삶에 맞닥뜨리게 된다.

그를 혼란에 빠트릴 윤세리는 가진 부에 의지하지 않고 스스로의 능력으로 글로벌 패션 기업을 일군 CEO다. 주눅이란 것도 모르고, 순간의 감정보다는 언제나 비즈니스를 우선으로 두었던 그가 리정혁을 만나게 되며 어떠한 변화를 겪게 될지 주목된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피도 눈물도 없을 것만 같은 냉정한 군관의 모습인 리정혁과 패셔너블한 의상을 입고 당당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윤세리의 모습이 담겨있다. 정반대의 분위기를 뽐내는 두 인물이 앞으로 어떠한 혁명적 케미를 발산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12월 14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