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다 초동 판매량’ 마마무, 아차랭킹 새로운 1위···송가인 2위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마마무,MAMAMOO

그룹 마마무의 문별(왼쪽부터), 솔라, 휘인, 화사. /텐아시아DB

그룹 마마무가 아차랭킹에서 새로운 1위 자리에 올랐다.

22일 발표된 아이돌차트 11월 2주 차 아차랭킹에서 마마무는 음원점수 504점, 앨범점수 37점, 유튜브 점수 696점, SNS점수 1806점 등 총점 3043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마마무의 정규 2집 ‘reality in BLACK’은 초동 판매량 7만 500장을 기록하며, 데뷔 후 가장 높은 초동 판매량 기록을 달성했다.

2위는 2826점을 획득한 송가인이 됐다. 송가인은 최근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미스트롯’ 콘서트 무대에 오르며 트로트의 매력을 현지에 전했다.

11월 2주 차 아차랭킹. /사진제공=아이돌차트

이어 방탄소년단(총점 2711점), 아이유(총점 2599점), 태연(총점 2452점), 현아(총점 2162점), 블랙핑크(총점 2139점), 트와이스(총점 1808점), 던(총점 1745점), (여자)아이들(총점 1574점)이 상위권에 올랐다.

한편 아이돌차트는 11월 1주 차부터 개편된 아차랭킹 집계방식을 적용했다. 개편된 집계방식에는 기존의 음원, 음반, 전문가 점수, 방송·포털·소셜과 함께 유튜브와 평점랭킹이 집계 항목으로 추가됐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