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청룡’서도 이정재 ♥… “남우주연상 함께 기뻐해 줄 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정우성. /사진=제40회 청룡영화상 SBS 생중계 영상 캡처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정우성이 이정재를 소환(?)해 화제가 됐다.

지난 21일 밤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정우성은 영화 ‘증인’으로 류승룡, 설경구, 송강호, 조정석 등을 제치고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정우성은 “앉아서 시상식을 보는데 불현듯 상을 받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장난으로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어요’라는 말을 하고 싶었다. 생각지도 못했는데 진짜 하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뒷자리에서 설경구 형이 ‘우성아, 오늘은 네가 받았으면 좋겠어’라고 해 주셨다. 경구 형의 바람이 현실이 돼서 얼떨떨하다. 너무 감사하다”고 밝혔다.

정우성은 “청룡상에 꽤 많이 참여 했는데 남우주연상은 처음 타게 됐다. 계획하고 꿈꾸지 않고 버티다 보니까 이렇게 상을 받게 됐다”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또한 정우성은 ‘증인’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김향기가 안 온 줄 알았는데 시상자로 올랐다며 기뻐했다.

특히 ‘부부’라는 의심을 받을 정도로 절친인 이정재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정우성은 “누구보다도 이 트로피를 손에 들고 있는 내 모습을 집에서 TV로 보고 있을 한 남자, 내 친구 이정재 씨. 함께 기뻐해 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우성은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대상, 제39회 황금촬영상 연기대상에서도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