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독과점영대위 “영화 다양성 말살… ‘겨울왕국2’ 또 스크린 독과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낭희섭,황의완,최순식,안병호,정지영,이은,권영락,배장수,스크린독과점

부산영화협동조합 황의완 대표(왼쪽부터), 독립영화협의회 낭희섭 대표, C.C.K 픽쳐스 최순식 대표,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 안병호 위원장, ‘블랙머니’ 정지영 감독, 한국영화제작가협회 이은 회장, 반독과정영대위 권영락 운영위원./ 사진=서예진 기자 yejin@

반독과점영대위가 영화 ‘겨울왕국2’이 스크린 독과점 논란을 일으켰다며 탄식했다.

22일 오전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회관에서 영화 ‘겨울왕국2’와 관련해 스크린 독과점 해소를 위한 영화인대책위(이하 반독과점영대위)의 긴급 기자회견이 열렸다. ‘블랙머니’의 정지영 감독을 비롯해 반독과점영대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반독과점영대위는 “영화 다양성이 말살되어가고 독과점이 극심해가는 현상을 두고 볼 수 없어서 2017년 11월에 발족했다”고 소개하며 “이후 여러 영화제에서 끊임없이 영화법 개정을 촉구해왔다. 그런데도 스크린 독과점 현상은 매년 되풀이 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21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겨울왕국2’가 ‘어벤져스: 엔드게임’ 등에 이어 스크린 독과점 논란을 또 일으키고 있다. 올해 기준으로 두 번째로 높은 상영점유율(63.0%)과 좌석점유율(70.0%)을 기록한 것이다. 이처럼 스크린 독과점 논란을 빚은 올해의 작품은 ‘엔드게임’, ‘겨울왕국2’ ‘캡틴마블’ ‘극한직업’ ‘기생충’ 등이 대표적이다. ‘엔드게임’의 경우 무려 80.9%(상영점유율), 85.0%(좌석점유율)을 기록했다”라고 지적했다.

21일 개봉한 ‘겨울왕국2’는 국내에서 개봉한 애니메이션 사상 처음으로 사전 예매량 110만을 돌파했다. 사전 예매량이 100만을 넘긴 영화는 ‘어벤져스’ 시리즈 이후 최초다. 개봉 첫날, 평일인데도 60만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