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강형욱, 강릉서 유기犬 문제 다뤄···맞춤 솔루션 시작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개는 훌륭하다’ 스틸컷. /사진제공=KBS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유기견 문제를 다룬다. KBS 2TV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개훌륭’에서 강형욱, 방송인 이경규, 배우 이유비는 다양한 환경 속에 사는 개들을 만나기 위해 강원도 강릉을 찾는다. 강릉은 2018~2019년 10월까지 발생한 유기견 중 절반 이상이 새 주인을 찾아갔을 정도로 입양률이 높은 도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형욱, 이경규, 이유비는 강릉에 도착하자마자 4차선 도로를 위험천만하게 넘나드는 유기견 ‘땡숙이’를 만났다. 세 사람은 유기견의 안전과 함께 도로 교통안전을 위협하는 환경을 개선했다. 또한 어느 날 굴러 들어온 땡숙이가 낳은 새끼들의 친부를 찾아 나서며 중성화의 중요성을 일깨웠다.

이에 부견(父犬) 후보인 두 마리 개들의 보호자들은 “우리 개는 아니다”라며 팽팽하게 대립했다. 결국 과학 수사를 통해 친자 확인을 가렸는데, 예상 밖 결과에 친부견의 보호자들과 제작진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특히 이경규와 이유비는 강형욱의 지도 아래 강아지들의 트레이닝에 도전했다. 두 사람은 열정적으로 수업에 임하며 강형욱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유비는 아직 이름도 없는 어린 강아지들의 이름을 직접 지어주며 훈훈함을 더했다.

그 외에도 세 마리 다견 가정의 문제점을 접하고, 모두가 행복하게 지낼 방법에 대해 고민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다양한 사연과 풍성한 내용이 펼쳐졌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개훌륭’은 오는 25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