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0회 청룡영화상] ‘기생충’ 조여정, 여우주연상 “짝사랑하는 마음으로 연기해왔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조여정. /사진=제40회 청룡영화상 SBS 생중계 영상 캡처

배우 조여정이 영화 ‘기생충’으로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지난해 이어 사회를 맡았으며, SBS를 통해 생중계됐다.

조여정은 이름이 호명되고 무대에 오를 때부터 눈물을 쏟았다. 그는 “여우주연상 부문은 저만 ‘기생충’이 받을 줄 몰랐나보다. 저는 상을 침착하게 받았던 편인데 정말 감사하다”며 울먹였다.

조여정은 “작품을 했을 때 배우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캐릭터와 (대중에게) 사랑을 받게 되는 캐릭터는 다른 것 같다. ‘기생충’의 연교는 제가 많이 사랑했다. 너무 훌륭한 영화고 사랑도 받고 해서 이건 좀 비현실적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오늘 수상도 전혀 기대를 안 했다. 연교를 만나게 해준 봉준호 감독님, 정말 감사하다. 늘 기다렸던 캐릭터다. ‘기생충’ 가족들 정말 감사하다. 말이 잘 안 나온다”면서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조여정은 “어느 순간 연기는 제가 짝사랑하는 존재라고 받아들였던 것 같다. 언제라도 버림 받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연기를 짝사랑해왔던 것 같다. 그리고 절대 그 사랑은 이뤄질 수 없다고 생각했다. 어찌보면 그게 제 원동력 같기도 하다. 사랑이 이뤄질 수 없으니까 짝사랑을 열심히 해야지. 하지만 오늘 이 상을 받았다고 해서 사랑이 이뤄졌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무슨 말을 해야 하나”면서 “높은엔터 식구들 감사하고 사랑하는 가족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조여정은 “뻔한 말이지만 묵묵히, 정말 묵묵히 걸어가겠다. 지금처럼 씩씩하게 짝사랑하겠다”며 ” I’m deadly serious”라고 ‘기생충’의 대사를 빌려 소감을 마무리했다.

제40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는 지난해 10월 12일부터 올해 10월 10일까지 개봉한 174편의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관계자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를 통해 선정됐다.

여우조연상 후보에는 김새벽(벌새), 박소담(기생충), 이정은(기생충), 이하늬(극한직업), 장영남(변신)이 올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