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0회 청룡영화상] ‘증인’ 정우성 “청룡 남우주연상은 처음이라 얼떨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정우성. /사진=제40회 청룡영화상 SBS 생중계 영상 캡처

배우 정우성이 영화 ‘증인’으로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지난해 이어 사회를 맡았으며, SBS를 통해 생중계됐다.

정우성은 “불현듯 ‘상 받고 싶다’는 생각이 든 이유는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다는 말을 장난으로 해보고 싶어서였다”며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생각지도 못했는데 아까 (설)경구 형이 ‘우성아 네가 받았으면 좋겠다’고 진심으로 응원해줬다. 경구 형의 바람이 현실이 돼서 감사하고 얼떨떨하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저도 청룡영화상에 꽤 많이 참여했는데 남우주연상을 처음 타게 됐다”고 떨려했다. 이어 “계획하고 꿈꾸지 않고 버티다 보니 이렇게 상을 받게 됐다. 향기 씨가 안 온 줄 알았는데 시상자로 무대에서 모습을 보여 반가웠다. 저와 함께했던 향기 씨는 멋진 파트너다. 이한 감독님과 멋진 작업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누구보다 이 트로피를 손에 들고 있는 제 모습을 집에서 TV로 보고 있을 제 친구 이정재 씨, 함께 기뻐해주리라 생각한다. 여러분들 모두와 이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제40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는 지난해 10월 12일부터 올해 10월 10일까지 개봉한 174편의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관계자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를 통해 선정됐다.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류승룡(극한직업), 설경구(생일), 송강호(기생충), 정우성(증인), 조정석(엑시트)이 올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