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0회 청룡영화상] ‘국가부도의 날’ 조우진, 남우조연상 “아내·딸에게 바친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조우진. /사진=제40회 청룡영화상 SBS 생중계 영상 캡처

배우 조우진이 영화 ‘국가부도의 날’로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지난해 이어 사회를 맡았으며, SBS를 통해 생중계됐다.

트로피를 받은 조우진은 “죄송하다. 저도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다”며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후보에 함께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스러운 명훈 형, 선규 형, 동생 기영이, 광수 씨까지….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조우진은 “훌륭한 작품에 참여할 수 있게 해준 제작사 대표님, PD님, 감독님, 촬영감독님, 곁에서 든든하게 지켜준 선배님들,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설레게 해준 아인 씨, 저를 현장에서 신나게 해주고 긴장되게 해주고 놀라게 해주고 힘나게 해주신 사랑하는 혜수 누나, 정말 감사하다”고 동료들에게 인사했다. 또한 “소울메이트 유본컴퍼니(소속사) 대표, 실장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조우진은 “하염없이 부족하기만 한 저를 채워주시는 팬 여러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문득 떠오르는 말이 있다. 하면 할수록 어려운 게 이 일이다. 그래도 버텨야만 한다면, 이 상을 지표 삼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러면서 “이 트로피를 들고 있을 제 모습을 보고 이 세상 누구보다 기뻐할 집에 있을 두 여자에게 이 상을 바치겠다”고 가족들에게 감사했다.

제40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는 지난해 10월 12일부터 올해 10월 10일까지 개봉한 174편의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관계자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를 통해 선정됐다.

남우조연상 후보에는 강기영(가장 보통의 연애), 박명훈(기생충), 이광수(나의 특별한 형제), 조우진(국가부도의 날), 진선규(극한직업)가 올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