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0회 청룡영화상] 김혜준, 신인여우상 “‘미성년’ 함께한 선후배들, 잊지 못할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혜준. /사진=제40회 청룡영화상 SBS 생중계 영상 캡처

배우 김혜준이 영화 ‘미성년’으로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지난해 이어 사회를 맡았으며, SBS를 통해 생중계됐다.

김혜준은 “저한테 ‘미성년’은 소중한 작품이다. ‘미성년’을 만나고 함께했던 순간이 모두 행복하고 따뜻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재작년 겨울, 제게 ‘미성년’의 주리 역을 주시고 저, 김혜준이라는 배우가 사랑 받아 마땅한 존재라고 해주셨던 김윤석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미성년’ 속에서 저를 이끌어줬던 선배님들, 스태프들까지 한 분 한 분 기억하고 있다. 앞으로 많은 분들 만나겠지만 그 분들은 잊지 못할 소중한 분들”이라고 고마워했다.

김혜준은 “제가 영화를 하면서, 영화를 찍으면서 느꼈던 위로와 에너지를, 이제 저를 보는 분들이 따뜻한 위로와 에너지 얻을 수 있도록 늘 건강하고 따뜻한 마음으로 연기할 수 있는 연기자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또한 “늘 곁에서 저를 도와주시는 많은 지인들과 늘 미안한 가족들에게 오늘은 사랑하고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초심 잃지 않는 배우가 되겠다. 지켜봐달라”고 덧붙였다.

제40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는 지난해 10월 12일부터 올해 10월 10일까지 개봉한 174편의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관계자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를 통해 선정됐다.

신인여우상 후보에는 김혜준(미성년), 박지후(벌새), 박혜수(스윙키즈), 이재인(사바하), 최수영(걸캅스)이 올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