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0회 청룡영화상] ‘양자물리학’ 박해수, 신인남우상 “생일이라 더 기쁜 수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박해수. /사진=제40회 청룡영화상 SBS 생중계 영상 캡처

배우 박해수가 영화 ‘양자물리학’으로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신인남우상을 수상했다.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지난해 이어 사회를 맡았으며, SBS를 통해 생중계됐다.

박해수는 “감사하다. 제가 오늘 생일이다”며 환하게 웃었다. 이어 “어머니 아버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오면서 제가 태어난 이유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누군가를 위로하고 치유할 수 있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해왔다. 앞으로 갈길이 더 많지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힘을 얻으라고 주는 상이라고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감독님과 제작사 대표님 등 식구들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더욱 발전하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제40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는 지난해 10월 12일부터 올해 10월 10일까지 개봉한 174편의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관계자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를 통해 선정됐다.

신인남우상 후보에는 공명(극한직업), 김성철(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박해수(양자물리학), 박형식(배심원들), 정해인(유열의 음악앨범)이 올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