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강지환 4차 공판, 징역 3년 구형… “후회한다” 눈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강지환,수원지법

배우 강지환. / 이승현 기자 lsh87@

검찰이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배우 강지환에 대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21일 오후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최창훈)의 심리로 강지환의 4차 공판이 열렸다. 검사는 “피고인에게 징역 3년 및 이수명령 신상정보 공개, 취업재한 5년을 선고해주길 바란다”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강지환의 변호인은 “피고인이 촬영 전날 스케줄과 과음으로 인해 당시의 사건을 기억하지 못해 피해자들에게 죄송해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간을 되돌릴 수만 있다면 당시의 일을 지우고 싶어 한다. 팬들 앞에서 공손한 자세를 잃지 않으려 했기에 참담함이 크다. 피고인이 유명 연예인이라 사건 발생일부터 마약 복용 등 부풀어진 내용의 기사들이 상당히 많이 나왔다. 술에 만취했단 사실 만으로 피해자들에게 용서를 구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피해자들에게 의도를 가지고 한 행동은 아니었음을 재판부가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또한 “앞으로 피고인은 피해자들과 팬들에게 가슴 깊이 죄송함을 느끼고 반성하고 살 것이다. 이번 일로 피고인의 삶은 산산조각 났다. 씻어내지 못할 잘못을 했지만 자신의 20, 30대를 치열하게 치고 올라가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측은한 마음을 품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지환은 최후 진술에서 울먹거리며 입을 열었다. 그는 “사건이 있기 하루 전날만 해도 나는 여느 때와 다를 바 없이 촬영을 하고 있었다. 20여 년 시간을 투자해 삶을 바쳐왔는데 힘들게 올라온 만큼 그 자리에 있고 싶다. 시상식에서 그동안 고마움을 줬던 분들에게 감사하단 말도 해보고 싶었다. 더 늦기 전에 예쁜 가정도 꾸리고 세상에서 제일 멋진 아빠가 되고 싶었다. 조금만 더 노력하면 제가 꿈꿔왔던 모든 삶을 이룰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강지환은 “내 자신이 원망스러웠다. 한 순간의 큰 실수가 너무나 많은 분들에게 큰 고통을 안겨줬단 사실에 괴롭고 힘들었다. 잠깐이라도 좋으니 그날로 돌아갈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면 ‘제발 그 마시던 술잔은 내려놓아라’라고 말하고 싶다. 술로 내 모든 삶을 잃고 씻을 수 없는 큰 상처를 안겼다”고 했다.

또한 “어떠한 변명도 할 수 없는 제 자신이 밉고 스스로도 용서가 되지 않는다. 죄송하다. 그리고 후회한다”고 덧붙였다.

강지환은 지난 7월 9일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스태프 1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스태프 1명을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및 준강제추행)로 구속돼 같은 달 25일 재판에 넘겨졌다.

선고 공판은 다음 달 5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