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2회 그래미 어워즈, 릴 나스 엑스·허·비욘세 등 노미네이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릴 나스 엑스. / 제공=소니뮤직

미국 레코드 예술과학아카데미(NARAS)에서 주최하는 제62회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s)의 각 부문별 후보가 지나나 20일 발표됐다.

가장 주목할 만한 아티스트로 올해 미국 음악전문 매체 빌보드 ‘핫 100’ 싱글 차트에서 19주 연속 1위를 차지하며 기록을 달성한 릴 나스 엑스(Lil Nas X)가 다수의 주요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리 나스 엑스는 히트곡 ‘Old Town Road (Remix) (feat. Billy Ray Cyrus)’로 사람들의 공감과 흥을 공략했고, SNS에서 화제를 모아 차트에 이름을 다시 올렸다. 머라이어 캐리(Mariah Carey)와 보이즈 투 맨(Boyz ll Men), 루이스 폰시(Luis Fonsi) 등 쟁쟁한 가수들이 갖고 있던 16주 연속 1위를 뛰어 넘으며 빌보드의 역사를 다시 썼다.

이 같은 화제성이 뒷받침하듯 릴 나스 엑스는 ‘베스트 신인 아티스트’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앨범’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베스트 랩/송 퍼포먼스’ ‘베스트 뮤직비디오’ 등 여섯 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지난해 리한나(Rihanna), 앨리샤 키스(Alicia Keys) 등 많은 아티스트의 지지를 받으며, 신인으로는 이례적으로 다섯 개 부문에 후보로 이름을 올린 H.E.R(허)는 올해도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앨범’ ‘올해의 송’ ‘베스트 알앤비 퍼포먼스’ ‘베스트 알앤비 송’ 등 다섯 개 부문에 이름을 올리며 무서운 기세를 이어 나갔다.

지난해 스포티파이에서 무려 10억 회의 스트리밍을 기록하며, 대중의 주목을 한 몸에 받은 싱어송라이터 칼리드(Khalid)는 ‘올해의 레코드’로 생애 첫 노미네이트를 달성했으며, ‘팝의 여왕’ 비욘세(Beyoncé)는 영화 ‘라이온 킹’의 OST ‘The Lion King: The Gift’를 통해 ‘베스트 팝 솔로 퍼포먼스’ ‘베스트 팝 보컬 앨범’ ‘베스트 송 리튼 포 비주얼 미디어’ ‘베스트 뮤직 필름’ 등 네 개 부문의 후보에 올랐다.

신인 R&B 아티스트 럭키 데이(Lucky Daye)는 ‘베스트 알앤비 퍼포먼스’ ‘베스트 알앤비 앨범’ ‘베스트 알앤비 송’ ‘베스트 트래디셔널 알앤비 퍼포먼스’ 네 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으며, 라틴팝 아티스트 로살리아(RosalÍa)는 ‘베스트 신인 아티스트’ ‘베스트 라틴 락, 어반, 혹은 얼터너티브’ 두 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제 62회 그래미 어워즈는 미국 시간으로 내년 1월 26일(한국 시각 1월 27일) 미국 로스 엔젤레스(LA)의 스테이플 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